기업은행, 임문택·최광진·권용대 부행장 선임

윤종원 행장 "디지털 인사체계 구축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은행, 임문택·최광진·권용대 부행장 선임
기업은행은 13일 임문택·최광진·권용대 부행장을 선임했다. 기업은행 제공

기업은행이 3명 부행장을 비롯한 2256명에 대한 상반기 인사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임문택, 최광진, 권용대 본부장은 신임 부행장으로 선임돼 각 기업고객그룹장, CIB(기업금융투자)그룹장, 혁신금융그룹장을 이끈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임 부행장은 인천지역본부장으로 근무하며 금융권 최초 기업은행의 중기대출 200조원 달성에 기여한 기업금융 전문가다. 풍부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기업고객그룹을 이끌어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중소기업 금융 강화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최 부행장은 전략기획 및 IB분야를 거쳐 서부지역본부장으로 근무했으며 투자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CIB그룹장에 선임됐다. 담보와 재무 지표 위주의 투자관행에서 벗어나 ESG, 미래성장 가능성 중심의 新투자프로세스를 구축할 적임자라는 설명이다.

권 부행장은 중소기업금융 여신전문가로 그동안 혁신금융 본부장을 역임하며 기술금융과 IP금융, 모험자본 확충 등 미래 혁신금융을 주도해 왔다. 혁신금융 그룹장으로서 금융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혁신기업 및 미래산업에 대한 지원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혁신경영을 위한 디지털 전환, ESG와 사회공헌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디지털 전환 추진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혁신본부와 함께 클라우드추진 Cell을 신설하고 중소기업의 ESG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ESG컨설팅팀을 신설했다. 또 문화?예술?스포츠 분야의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해 문화예술팀을 꾸렸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인사스코어링, AI 인사이동 등 디지털 인사체계를 구축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통해 인사혁신을 정착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