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웅 목사 “이재명에 ‘대장동’ 뒤집어씌우지 말라, 김건희 덮겠다고…”

“김건희 덮겠다고 죽은 이를 이용하는 죄 짓다니…김건희 녹음 발언 공개, 선거판 바꿀 것”
이병철씨 사망 관련 “그렇지 않아도 망자는 조작 혐의 수사 받는 중이었다”
“그런데 그 죽음의 책임을 이재명에게 씌워? 더군다나 사인(死因)은 본인의 지병인데”
“대선서 정책 경쟁은 그냥 쇼윈도가 되고 있고 ‘음모판’ 벌어지고 있어”
“이걸 이겨나가는 것도 정치의 한 과정…민주당은 좀 더 강력한 전투력 발휘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민웅 목사 “이재명에 ‘대장동’ 뒤집어씌우지 말라, 김건희 덮겠다고…”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김민웅 목사(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공개 지지 선언했던 김민웅 목사가 "'대장동'의 본질. 이재명에게 더는 뒤집어씌우지 말라"며 "'국민의힘'이여, 김건희를 덮겠다고 죽은 이를 이용하는 죄를 짓다니! OOO의 김건희 녹음 발언 공개, 선거판을 전격 바꿀 것"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민웅 목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돈을 받아먹은 자들과 한 패거리(곽상도부터)인 '국민의힘'이 대장동을 가지고 이재명 후보를 옥죄려 비열한 짓을 서슴치 않고 있다"면서 "유명을 달리한 이의 죽음조차 이들에게는 정치적 무기일 뿐이다. 인간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목사는 "대장동 설계는 기본적으로 두 영역이 존재한다. 하나는 이윤의 일부 공적 환수, 다른 하나는 민간시장 영역의 자율권 일정 수준 인정"이라며 "여기서 문제가 된 것은 두 번째 영역인데 이걸 완전히 공적 통제 아래 둔다면 모르겠거니와 이른바 시장경제의 자율권 존중의 원칙을 주장하는 현실에서 이재명은 이 두 축의 균형점을 모색했다는 점이 이 사안 해결의 특징적 핵심"이라고 현 상황을 짚었다.

이어 "따라서 민간시장 영역의 이윤이 결과적으로 증대한 책임을 이재명에게 물을 수 없고, 그건 그 영역의 설계를 한 민간시장의 주체에게 따져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겠다면 시장의 자율성 존중의 원칙을 폐기한 토대 위에서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왜 이렇게 이윤을 많이 생기도록 해서 민간시장에 넘겨주었는가를 따지고 있는데, 돈을 받아먹은 자들의 문제는 은폐하고, 이윤을 공적 환수하자는 것에는 반대하면서 이런 주장을 하는 것은 도둑질을 한 범인이 왜 도둑인 자신을 제 때에 잡지 않았느냐고 따지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그래놓고는 처벌은 안 받는다, 도둑질 한 물건은 내 꺼다, 라고 우기는 것과 같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김 목사는 "다시 대장동 관련 사망자 문제로 돌아가서 반드시 짚어야 할 문제는 그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확인하는 일이다. 변호사 비용 대납 의혹 제기인지 의혹 조작인지를 가려내면 된다"며 "그렇지 않아도 망자는 조작 혐의 수사를 받는 중이었다. 그런데 그 죽음의 책임을 이재명에게 씌워? 더군다나 사인(死因)은 본인의 지병인데. 이걸 이재명의 책임인양 떠든 국민의힘이나 정의당은 이런 인간이하의 망발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지금 대선은 정책 경쟁은 그냥 쇼윈도가 되고 있고 음모판이 벌어지고 있다. 어쩔 수 없다. 이걸 이겨나가는 것도 정치의 한 과정이다. 민주당은 좀 더 강력한 전투력을 발휘하라"며 "시민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가? 정작 시민들이 모두 전투를 감당하고 있는 형국"이라고 했다.

끝으로 김 목사는 "OOO의 김건희 녹음 발언 공개 방송을 기대한다"면서 "정세를 뒤흔들 내용이 나올 것이다. 선거는 바야흐로 이제 시작"이라고 글을 끝맺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의 녹취록을 보도할 예정인 방송사를 상대로 법적조치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 김씨 명의로 방송금지가처분신청서를 냈다. 앞서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에서 촬영을 담당하는 A씨와 김건희 대표 간 '사적 통화'를 몰래 녹음한 파일을 넘겨받아 방송 준비 중인 모 방송사를 상대로 오늘 오전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서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