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사위’ 곽상언, 윤석열·안철수 싸잡아 저격…“이재명 죽이기 나섰다”

安 향해 “‘살인멸구’(殺人滅口)라는 망발로 ‘여당 대통령 후보 죽이기’ 나서”
“정치의 금도 넘은 건 당연하고, 금도 넘은 위험한 언어로 국민 위협”
“국민의힘의 음모론에 버금가는 구태정치 태연자약하게 답습…‘적폐 교대’ 다름 아니다”
尹 전기요금 인상 공약 비판 “국민 모두를 위해 가정용 전기요금의 ‘누진제’부터 없애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무현 사위’ 곽상언, 윤석열·안철수 싸잡아 저격…“이재명 죽이기 나섰다”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안철수(가운데) 국민의당 대선 후보, 곽상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싸잡아 저격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곽상언 대변인은 '오늘의 논평'을 내고 "'살인멸구'(殺人滅口)라는 말을 아십니까. 무협지에 등장하는 말로 '사람을 죽여서 입을 막는다'는 의미라고 한다"고 운을 뗐다.

곽 대변인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오늘 '살인멸구'(殺人滅口)라는 망발로 '여당 대통령 후보 죽이기'에 나섰다"면서 "국민의힘은 사람의 죽음을 정쟁의 도구, 음모의 도구로 이용해왔다. 당연히 정치의 금도를 넘는 무도한 정치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안철수 후보는 오히려 더 심한 언어로 사람의 죽음을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 경찰은 오늘 오전 망인의 사망 원인을 발표했다"면서 "망인의 사망 원인은 심장질환으로 인한 대동맥 파열이고, 주변의 CCTV 조사 결과 외부인 출입 흔적은 없었다고 한다. 타살이 아닌, 한 개인의 불행한 죽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분명히 죽음의 기획자와 실행자가 있다'고 말했다. 정치의 금도를 넘은 것은 당연하고, 금도를 넘은 위험한 언어로 국민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의 음모론에 버금가는 구태정치를 태연자약하게 답습한 안 후보의 태도는 '적폐 교대'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정치는 우리의 생존, 더 안전한 삶을 위한 권력 작용이다. 한 사람의 죽음은 애도의 대상이지 권력 획득을 위한 음모의 대상이 아니다. 죽음을 이용하는 정치는 국민을 위협할 뿐"이라며 "부끄러움을 안다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자신의 망언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안 후보를 저격했다.

곽 대변인은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공약을 밝힌 윤 후보를 겨냥해선 "문제가 어느 곳에 어떠한 형태로 도사리고 있는지 알지 못하는 한, 문제 해결을 위한 모든 방책은 헛된 메아리"라며 "전기요금의 문제가 무엇인지 다시 알려드린다"고 했다.

그는 "한국전력공사의 사실상 전기사업 독점, 특히 독점적 전기 판매, 용도별 전기요금 체계, 가정용 전기요금의 누진제" 등 3가지를 언급하면서 "모두 혁파되어야 합니다만, 국민 모두를 위해 가정용 전기요금의 '누진제'부터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그래야, 삶의 기본조건이 균등한 세상으로 한 걸음 나아갈 수 있다"며 "그래야, 우리 삶을 억누르고 있는 은밀한 부정의를 바로 세우는 징표를 보여줄 수 있다"고 윤 후보의 전기요즘 인상 백지화 공약을 비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