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이재명 탄압받아` 송영길에 "가끔 사고 치는 불안한 친구"

유 "얼마 안 남은 선거, 당 대표 같으면 말 한마디"
"안철수, 인재인데 체질 안 맞는 동네서 헤매"
"김종인, 거기서 수모 당했다고 이쪽 지원한다면 명성이나 삶에 누가 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권의 원로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이 13일 '이재명 탄압' 발언으로 논란을 낳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원래 가끔 사고를 치는 친구다. 불안한 친구"라며 쓴소리를 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선거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이러한 시점에서 당 대표 같으면 말 한마디(조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가 지난 11일 "이재명 후보도 새 정권 창출"이라면서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을 받던 사람이다. 기소돼 (정치적으로) 죽을 뻔했지 않으냐"고 언급한 것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유 전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최근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저쪽(국민의힘) 내홍을 틈타 올라간 것이기에 (지지율) 15%가 최고점"이라며 "나라의 인재인데 체질에 안 맞는 동네에서 상당히 헤매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혼자 용쓴다고 지도자가 되는 게 아니다. 안 후보는 함께했던 사람들 90% 이상이 척지고 떠났다. 20대 총선 때 민주당에서 나간 호남 의원들과 거의 다 '웬수'(원수)가 됐더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결별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도울 가능성에 대해선 회의적으로 봤다. 그는 "거기에서 해촉 비슷하게 수모를 당했다고 이쪽을 (지원)한다면 그 양반의 명성이나 삶에 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던 인사가 전날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에는 "아직 사인도 안 밝혀졌는데 왈가왈부할 때는 아니다"라면서 "야권에서도 그런 식의 지나친 공세는 자기네에게도 득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기자와 통화한 녹음 파일이 공개된다는 소식에는 "김건희 씨 리스크가 아주 큰 것 아니냐. 상당한 리스크를 가져오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유인태, `이재명 탄압받아` 송영길에 "가끔 사고 치는 불안한 친구"
유인태 전 의원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