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상승 이끌던 노원·의왕도 하락 전환

매수심리·거래활동 위축 지속
노원, 중소형 위주로 문의 줄어
의왕은 125주만에 0.02% 내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집값 상승 이끌던 노원·의왕도 하락 전환
송파구 한 건물에서 내려다 본 서울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매수심리와 거래활동 위축세 지속되면서 지난해 서울과 경기에서 가격 상승률 1위였던 노원구와 의왕시의 아파트값도 하락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10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02% 올랐으나 전주(0.03%)보다 상승폭이 줄어 5주 연속 둔화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마지막 주까지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노원구(9.83%)의 아파드트값은 이번주 0.01% 떨어졌다. 약 1년 7개월여(86주) 만에 하락 전환한 것이다.

전주까지 보합세를 유지했던 성북구와 금천구도 0.01%씩 떨어지며 각각 85주, 134주 만에 하락으로 돌아섰다. 최근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격이 가장 먼저 마이너스로 전환된 은평구 아파트값은 이번 주에도 0.01% 떨어졌다. 강동·마포·도봉·강북구는 보합을 기록했다.

부동산원은 "노원구는 상계·공릉동 중소형 위주로 전세 문의가 감소하며 전셋값이 하락 전환됐다"면서 "성북구는 길음동 구축, 금천구는 시흥동 구축 위주로 매물이 적체되며 하락세가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경기는 전주와 같은 상승률(0.02%)을 유지했다. 지난해 아파트값 주간 누적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의왕시(38.56%)는 0.02% 떨어지면서 125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경기 45개 시·구 중 상승폭이 축소된 지역은 15곳이며 시흥시(-0.07%), 하남시(-0.02%) 등 5곳은 하락세를 유지했다. 보합 지역은 과천시 등 9곳이다. 인천은 8개 구 가운데 5개 구의 상승폭이 축소되며 주간 상승률이 전주 0.07%에서 이번주 0.06%로 소폭 내렸다. 지방에서는 세종(-0.28%), 대구(-0.06%), 대전(-0.03%)의 아파트값 하락세가 지속됐다.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0.03%)와 같았다.

부동산원이 아파트값 동향을 공표하는 전국 176개 시·군·구 중에서 가격이 하락한 지역은 전주 35곳에서 이번주 31곳으로 감소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