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산운용사, 경영진에 "다양성 확대하라" 거센 요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자산운용사, 경영진에 "다양성 확대하라" 거센 요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이 이사회에 여성 포함 기준을 제시하는 등 경영진의 다양성 확대를 요구하고 있어 변화가 예상된다.

대형 자산운용사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어드바이저스(SSGA)가 올해 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자사가 투자한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 이사회에 여성 참여를 요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조9000억 달러(약 4636조원)의 자산을 운용하는 SSGA는 종전까지 일부 시장의 주요 주가지수 구성 종목 기업들에만 '여성 이사 의무화'를 요구하다 이번에 대상을 확대했다. SSGA는 이날 웹사이트에 올린 '2022 주주총회 투표 계획 관련 최고경영자(CEO) 서한'에서 모든 글로벌 기업 이사회에 적어도 1명의 여성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미국, 캐나다, 영국, 유럽, 호주의 주요 주가지수 종목 포함 기업들이 내년 정기 주주총회 시즌 전까지 이사회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채울 것을 주문했다.

이 같은 요구사항이 지켜지지 않으면 주주총회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SSGA는 밝혔다. 사이러스 타라포레발라 SSGA CEO는 "이사회에서 성별 다양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 충분하지 않다"고 서한에서 말했다.

SSGA는 인종 다양성 확대 정책도 제시했다. 이사회에 유색인종이 한 명도 없거나 이사회 인종 다양성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기업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지수 기업들에 대해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밝혔다. SSGA는 이들 기업 다수의 최대 주주 가운데 하나다.

SSGA는 기후 문제 관련 정보 공개도 요구했다. 이처럼 대형 자산운용사들은 투자 대상 기업들에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를 고려하라는 압박을 높이고 있다.

앞서 9조5000억 달러(약 1경1290조원)를 굴리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도 지난달 투자 기업 가이드라인에서 미국 기업들이 이사회의 다양성 비율을 30%로 높여야 한다면서 여성 2명 이상과 소수인종, 성 소수자(LGBTQ) 등 소수계층 1명 이상을 포함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기후변화 관련 공개 요건도 제시했다. 한편 투자자들의 상장지수펀드(ETF) 매매를 돕는 네덜란드 회사 플로 트레이더는 영국 법인 대표 크리스토퍼 마이어스가 런던의 펍에서 비즈니스 파트너인 블랙록의 여성 직원들에 대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문제 제기 후 그를 해임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