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의회 맹공격 "혼자 사는 1인 가구 예산 대폭 삭감…무정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세훈 서울시장이 SNS(소셜미디어)를 통해 서울시의회의 주택 관련 예산 삭감과 관련해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오 시장은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지못미' 예산 시리즈 3 - 1인가구 안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무리한 예산 삭감으로 1인가구 안전에 차질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혼자 산다는 이유로 더욱 힘들 수밖에 없는 1인가구의 고충, 즉 안전·질병·빈곤·외로움·주거의 문제를 해소하고자 했다"라며 "시의회에서는 안전 분야 사업을 중심으로 1인가구를 위한 예산을 면밀한 검토도 하지 않은 채 대폭 삭감해버렸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대표적인 사례로 안심마을보안관 사업과 스마트 보안등 교체 사업을 꼽았다. 안심마을보안관 사업 예산은 27억6000만원에서 9억5000만원으로 65.6% 삭감됐고, 스마트 보안등 교체 사업 예산도 30억원에서 19억6000만원으로 깎였다는 것이다.

오 시장은 "두 사업 모두 시범운영의 성과를 바탕으로 확대하고 개선하고자 계획한 사업들"이라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1인가구의 가장 큰 고충인 생활안전과 밀접한 사업인 만큼 돈을 아낄 일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 안전에 대한 투자인데 지역별 차등을 두고 천천히 한다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이라며 "오히려 서울시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예산도 삭감한 무정함에 1인가구의 외로움과 실망이 더 커지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 시장은 지난 7일 지못미 예산 시리즈 1 - 장기전세주택을 시작으로 전날인 10일에는 '지못미 예산 시리즈 2 - 지천르네상스' 등의 글을 올리며 서울시의회가 자신의 역점사업 예산을 삭감한 데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지못미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의 준말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오세훈, 서울시의회 맹공격 "혼자 사는 1인 가구 예산 대폭 삭감…무정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8일 오후 '청년취업사관학교' 금천 캠퍼스 개관식에 참석해 인사말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