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정용진 비난…최재형 "번지수 틀려, 표현자유 제한보다 달파·멸공에 놀란 건가"

인스타서 '달·파·멸·공 아침상' 인증했던 崔 "의외로 반응 많았다"
"어떤 분들 '일베놀이', '암호 풀었다', '중국' 말해…멸공 자체가 문제 본질은 아냐"
"'멸공 표현'만으로 인스타 글 삭제하는 표현자유 자의적·과도한 제한에 항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권 정용진 비난…최재형 "번지수 틀려, 표현자유 제한보다 달파·멸공에 놀란 건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였던 최재형 감사원장이 1월 9일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이른바 '달·파·멸·공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인증(왼쪽)한 뒤, 10일 페이스북(오른쪽)에"문제의 본질은 멸공 그 자체가 아니라 멸공이라는 표현이 들어갔다는 이유만으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인스타그램을 삭제해 버리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이고도 과도한 제한이 과연 옳은가에 대한 의문 제기이자 항의"라고 썼다.<최재형 전 감사원장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게시물 갈무리>

국민의힘에서 일명 '달(달걀)·파·멸(멸치)·콩 챌린지'에 동참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멸공(滅共·공산주의 세력을 멸함) 은유 표현을 비난하는 여권(與圈) 인사들을 향해 "번지수가 한참 틀린 것 같다"며 '표현의 자유'가 문제의 본질이라는 취지로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10일 이른 새벽 페이스북에 '멸공'이란 제목의 글을 올려 "어떤 분(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일베놀이 ,뿌리가 어디인지 보여준다'라고도 하고, 어떤 분(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암호를 풀었다'(달·파는 문재인 대통령을 깨트린다는 뜻이라고 주장)고도 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른바 '달·파·멸·콩 챌린지'의 시작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5~6일 인스타그램 운영진의 '멸공 해시태그(#) 글 임의 삭제'에 "나는 공산주의가 싫다, 이게 왜 '폭력 선동'(가이드라인 위반 사유로 지적)이냐"며 표현의 자유 침해에 항의한 사건이었음을 상기 시킨 셈이다.

실제로 멸공 표현의 자유를 거듭 주장하던 정 부회장에게 지난 7일부터 조 전 장관이 "거의 윤석열 수준"이라며 "일베 놀이"라고 비꼬는가 하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북한·중국 전부 살해'로 의미를 비약시키면서 군(軍)복무 여부로 발언권을 문제 삼는 등 여권에서 공격이 이어졌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도, 멸공은 오로지 북한을 겨냥했다고 밝힌 정 부회장을 향해 "본인의 한마디가 중국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수많은 우리 기업과 종사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생각해달라"며 입막음에 나섰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에선 지난 8일 윤석열 대선후보가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이마트를 찾아 달걀·파·멸치·콩 등 식품 장 보기를 인스타그램에서 '인증'하며 이목을 끌었다. 사실상 정 부회장을 '응원'한 것이란 해석이 잇따랐다.

뒤이어 같은 당 나경원 전 의원, 김연주 상근부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이마트 달·파·멸·콩 장보기' 인증 게시물을 올렸고 최 전 원장도 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달걀·파·멸치·콩을 재료로 차려진 아침상을 인증하면서 동참했다.

최 전 원장은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관해 이날 페이스북 글로 "오랜만에 가족 인스타에 사진을 올렸다. 의외로 많은 반응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중국 베트남과도 이야기를 해야하는데 가볍게 메세지를 던져서는 안된다', '중국관련 사업하는 기업과 종사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하라'는 말씀은 일응 경청할 만하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제가 생각하는 이 문제의 본질은 멸공 그 자체가 아니다"며 "멸공이라는 표현이 들어갔다는 이유만으로 인스타그램을 삭제해 버리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자의적이고도 과도한 제한이 과연 옳은가에 대한 의문 제기이자 항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부회장과 윤 후보 등을 싸잡아 비난하는 여권을 향해 "혹시 표현의 자유보다는 '달파', '멸공'이라는 단어가 먼저 눈에 들어와 화들짝 놀라셨기 때문일까"라고 되물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