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TX가 뭐길래`…성남시청, 1만4000명 투표 무효 처리한 사연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기도 성남시에 들어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역사의 명칭을 놓고 주민 간 갈등이 고조되면서 성남시청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던 온라인 투표가 서버 마비로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10일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시 홈페이지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서울 삼성∼동탄 GTX 성남정거장 후보 역명 선호도 설문조사'를 진행해 11일 종료하기로 했다. 시가 제시한 후보 역명은 '동판교역', '분당역', '이매판교역', '판교중앙역' 등 4개다.

이들 후보 역명은 지난달 21∼31일 시 홈페이지 역명 제안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시는 역명 선호도 설문조사(복수 투표 가능)에서 최다득표를 한 명칭을 최종 선정해 성남시지명위원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국가철도공단에 역명을 제안할 계획이었다. 설문조사에는 지난 5∼7일 사흘간 1만4356명이 참여했으며 동판교역(5913명·41.19%)과 분당역(5752명·40.07%)으로 역명 후보가 좁혀졌다.

2019년 이후 이뤄진 홈페이지 설문조사 안건 26건 가운데 1000명 이상이 참여한 것은 이번 조사를 포함해 3건에 불과했고 2∼3위 안건도 1000여 건에 그쳤다. 1만4000명 이상이 참여한 유례없는 설문조사가 진행되던 지난 7일 오후 익명의 시민이 시에 전화를 걸어 "설문조사를 한 뒤 '뒤로 가기' 버튼을 누르면 다시 설문조사가 가능하다'고 제보했고 시가 확인한 결과 제보가 사실로 드러났다.

시는 이에 따라 설문조사를 곧바로 중단했고 기존의 투표 결과는 무효로 처리하기로 했다. 시는 역명 제안 공모부터 다시 해 '성남역' 등 다툼 소지가 적은 역명도 후보에 넣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GTX가 뭐길래`…성남시청, 1만4000명 투표 무효 처리한 사연은
경기도 성남시에 들어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역사의 명칭을 놓고 주민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