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세 NFT] "대선자금으로 받습니다" 정치권서도 들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22 대세 NFT] "대선자금으로 받습니다" 정치권서도 들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가상자산과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바람이 정치권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최근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자산으로 정치 후원금을 받겠다고 선언한데 이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도 세계 최초로 대선에 NFT를 이용해 선거자금을 받겠다고 밝혔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후보 측은 블록체인 기술인 NFT(대체불가토큰)을 활용해 대선자금을 모으는 펀딩을 진행할 예정이다. NFT를 이용해 선거자금을 모으는 것은 세계 최초다.

이 후보 측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자산을 활용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대선 출마 기념 디지털 우표에 NFT를 적용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우표에 별도 인식 값을 부여해 고유한 디지털 존재로 만드는 것이다.

이광재 의원 역시 최근 가상자산으로 후원을 받고, 이에 대한 영수증은 NFT로 발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다만 제도적 안정성이 갖춰질 때까지 1인 한도 100만원, 전체 후원액이 1000만원이 넘지 않는 선에서 시범 운영된다.

후원자가 실명인증 후 본인의 전자지갑에 있는 가상자산을 이광재 후원회 전자지갑으로 이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후원받은 가상자산은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해 원화로 환전해 후원회 원화 통장으로 입금된다. 이후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사무관리규칙에 따라 관리 집행된다. 후원금 영수증은 NFT로 발행돼 후원자 이메일로 전송된다.

이 의원은 "한 해 동안 미래 기술 관련 공부를 하며 가상자산, NFT, 메타버스 등 블록체인 관련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는 반면 정치권 인식은 한참 뒤떨어진다는 아쉬움이 있었다"며 "가상자산과 NFT에 대한 정치권 인식을 바꾸고, 미래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혁신적 실험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가상자산 및 NFT로 정치후원금을 받는 것에 대한 '위법성'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 선대위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NFT 도입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지난달 민주당 선대위에 "NFT를 제작해 채권자의 디지털자산 지갑에 송부하는 것을 제한하는 '정치자금법' 규정은 없다"며 "NFT로 제작된 차용증서에 후보자의 사진이나 공약을 게재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