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현 태인 대표, 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상현 태인 대표, 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
이상현(오른쪽) 태인 대표가 지난 29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은 후 김영운 국립국악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태인 제공>

LS그룹 3세 경영인인 이상현 태인 대표가 국악을 다양한 시각으로 알리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유공자로 선정됐다.

태인은 지난 29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 국립국악원 개원 7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상현 대표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해 국립국악원 산하 국악박물관의 국악박물관 개관 25주년 및 북한음악자료실 개실을 기념하여 진행된 북한민족음악기획전 '모란봉이요 대동강이로다'에 소장 우표 45종 370장을 기증하여, 남과 북의 국악을 우표로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아울러 올해 대한하키협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국내에서 개최한 국제하키대회 진행시 국악을 방송함으로써 대회에 참가한 내·외국인들에게 소개하며, 국악을 다양한 시각으로 알리는데 노력했다. 내년 펼쳐질 국내 하키대회에도 경기 전과 하프타임시간 등에 다양한 국악곡들을 소개할 계획이다.이 대표는 수훈 소감으로 "우표와 하키가 얼핏 보기에는 국악과 전혀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조금만 관심을 가진다면 우리에게 국악을 이어주는 훌륭한 소재가 될 수 있는 것처럼, 앞으로도 국악을 친근하게 연결시켜 줄 수 있는 다양한 소재를 찾아 국악의 대중화와 세계화를 위한 밑거름을 만들어 나가는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이상현 대표는 LS그룹 창업주인 고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의 외손자로 국내 최초의 기부안내서인 '대한민국 기부가이드북'을 출간하고, 1947년 독도에 최초로 세워진 한국령 표목 사진을 발굴해 다양한 문화재들을 국가기관에 기증·기탁하는 등 우리 문화재를 통한 사회공헌활동도 지속해오고 있다. 올해 1월 대한하키협회장에 취임해, 외조부(고 구태회 전 대한역도연맹 회장)와 부친(이인정 전 대한산악연맹 회장)에 이어 3대째 올림픽 종목단체장을 맡는 첫 사례를 낳기도 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