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센트 `스마트팜 빅데이터 클라우드` 구축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크로센트 `스마트팜 빅데이터 클라우드` 구축한다
농정원 '스마트팜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스템' 구조 크로센트 제공

크로센트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주관하는 '스마트팜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팜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스템은 농업분야에 필요한 전용 PaaS(플랫폼 서비스)다. 농업서비스 개발사에 데이터와 인프라를 제공해 첨단 농업서비스를 육성하고 농가 소득 창출을 돕는 게 취지다.

농정원은 이번 고도화 사업을 통해 혁신밸리의 데이터를 스마트팜 빅데이터 시스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크로센트는 데이터를 활용해 농업 서비스를 개발·운영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다.

크로센트는 정부 주도로 개발된 개방형 PaaS인 '파스-타' 기술지원을 해 왔다.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부터 MSA(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 데브옵스 컨설팅까지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관련 올인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사업을 통해 PaaS와 인공지능·빅데이터를 하나의 통합 플래폼으로 구축해, 농업서비스 개발사가 클라우드 기술에 대한 고민 없이 SaaS(소프트웨어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도록 지원한다. 스마트팜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스템에 대한 파스-타 호환성 인증도 확보할 계획이다.

김형준 크로센트 부대표는 "세계 주요 농업 선진국에서는 빅데이터·클라우드·인공지능을 활용한 농업서비스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첨단 농업서비스가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