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이 중국서 왔다고? 무식하네"… 서경덕 교수, 中 배우 강력 비판

"갓이 세계적으로 유명해지니 부러웠나 보다" 일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갓이 중국서 왔다고? 무식하네"… 서경덕 교수, 中 배우 강력 비판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에 갓을 쓰고 나온 한국 배우[서경덕 교수 제공]

"갓이 중국서 왔다고? 무식하네"… 서경덕 교수, 中 배우 강력 비판
중국 배우 우시쩌가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올린 갓 관련 글[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국의 전통모자인 갓이 중국에서 기원했다고 주장한 중국 배우를 향해 "무식한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는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한국에도 잘 알려진 드라마 '유성화원'에 출연한 배우 우시쩌가 지난 3일 중국판 트위터 격인 웨이보 계정에 '갓은 중국에서 기원해 다른 나라로 전해졌다'며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고 전했다.

드라마 '일편빙심재옥호'에서 갓을 쓰고 나온 우시쩌에게 중국 누리꾼이 "한국 고대 모자와 닮았다"고 지적하자 그는 SNS에 이 같은 반박 글을 올리고 "중국 전통문화가 오해를 받는 것은 못 봐주겠다"고 썼다.

이런 주장에 서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을 통해 갓이 유명해지니 우시쩌가 부러웠나 보다. 아무리 그래도 이런 왜곡 발언은 비난을 받아야만 한다. 왜냐하면 '무식한 발언'이기 때문"이라고 쏘아붙였다.

서 교수는 김치, 삼계탕, 아리랑, 한복에 이어 갓까지 중국에서 기원했다고 왜곡 주장하는 중국에 대해 "최근 BBC 등 세계적인 외신에서 비판 기사를 게재했는데도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며 "무엇보다 중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