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나 대기업 협찬` 윤석열·김건희 무혐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찰은 6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도이치모터스 등 '대기업 협찬' 의혹 일부를 무혐의 처분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고발한 코바나컨텐츠 의혹 사건 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전시회 부분을 이날 무혐의 처분했다.

무혐의 처분한 사건은 코바나컨텐츠가 2016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개최한 '현대건축의 아버지 르코르뷔지에 전'에 도이치모터스 등 23개 기업이 협찬한 것이 부정청탁금지법 위반이라고 고발된 사건이다.

검찰은 김건희 씨에 대한 서면조사를 비롯해 코바나컨텐츠 직원, 협찬 기업 관계자들 등 전방위 조사를 벌였으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사항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고발된 사람 가운데 윤석열 후보에 대해선 협찬금이 직무 관련성이 없어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했다. 당시 윤 후보는 대전고검 소속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다.

검찰은 김씨의 경우도 범죄 인정이 안 돼 무혐의 처분했다. 청탁금지법상 공무원의 배우자는 금품을 못 받게 돼 있지만, 그에 따른 처벌 규정은 없다.

검찰은 다만 공소시효가 아직 남은 나머지 전시 협찬 부분은 계속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코바나컨텐츠는 2018년 '알베르토 자코메티전'과 2019년 '야수파 걸작전'을 주관했는데, 각각 대기업 10곳과 17곳이 협찬했다. 윤 후보는 2018년에는 서울중앙지검장, 코바나컨텐츠가 야수파 걸작전을 주관할 땐 검찰총장으로 활동했다.

권준영기자 kjykj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