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혐의 포함 `성역없는 특검` 요구한 이재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혐의 포함 `성역없는 특검` 요구한 이재명
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6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화천대유 비리 대장동 개발 특검을 100% 환영한다"면서 "이재명의 근거 없는 의혹, 윤 후보의 근거 있는 혐의와 의혹을 포함해 화천대유 비리 사건의 처음과 끝까지 성역 없는 특검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티끌만 한 비리도 저지르지 않았고, 저와 관련된 의혹은 몇 달간 탈탈 털었지만 아무 근거가 없다"면서 "윤 후보는 화천대유 팀의 부산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혐의가 뚜렷하고, 화천대유 돈으로 부친 집을 급하지도 않은데 매입했다. 혐의와 의혹이 뚜렷한데 검찰 수사는 더디다"고 주장했다.

여야는 서로 특검을 도입하자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범위와 방식 등 세부 내용을 두고는 이견이 있어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사실상 논의가 멈춘 상태다. 이 때문에 이 후보의 발언은 윤 후보를 둘러싼 각종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점을 부각, 특검론으로 역공을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 비리사건 중 윤 후보와 관련된 뚜렷한 혐의와 의혹은 빼고 특검하자는 것을 국민이 납득하겠느냐"며 "특검 거부자가 범인이다. 윤 후보의 혐의와 의혹에 대한 특검을 거부한다면 윤 후보가 바로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이 역시 국민의힘이 이 후보에게 공세를 가했던 방식을 역이용해 비판한 발언이다.

하지만 국민의힘 측은 "대장동 4인방 재판을 통해 밝혀야 할 것은 '그분'이다"라면서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장동 4인방'에 대한 재판이 밝혀야 할 핵심은 대장동 개발 과정의 결재권자이자 최종 인허가권자인 '그분'의 개입을 명확히 규명하고, '윗선', '몸통'의 실체를 확인하는 일"이라며 "대장동 비리 의혹을 대장동 4인방의 개인 일탈로 무마하거나 어물쩍 끝내려 한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장동 비리뿐 아니라, 백현동 개발 의혹, 분양업자가 건넨 43억 자금의 행방과 진실, 권순일 전 대법관 재판 거래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이 끝까지 의혹으로 남겨져서는 안 된다"면서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 특검 도입을 통해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