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윤석열·이준석 회동에 ‘악담’ 퍼부어…“역겨움 자극할 뿐”

“유치함은 유치하지 않은 사람에게나 어울리는 것…엉뚱하니 코믹한 맛 낸다”
“야합은 대체로 술에 취한 상태서 ‘우리가 남이가’를 외치면서 하게 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익, 윤석열·이준석 회동에 ‘악담’ 퍼부어…“역겨움 자극할 뿐”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 선언했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 회동을 통해 그간의 갈등을 봉합한 것을 두고 "역겨움을 자극할 뿐"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

5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교익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있는 사진을 올리면서 "유치함으로 시민과 친숙해지려는 것이지요. 전략 그 자체는 나쁘지 않아요. 그런데, 이 옷을 입는 사람을 생각해야지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씨는 "유치함은 유치하지 않은 사람에게나 어울리는 것이다. 엉뚱하니 코믹한 맛을 낸다"면서 "사람이 유치한데 옷까지 유치하니 역겨움을 자극할 뿐이다. 댓글에다 토하지 마세요"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앞서 전날에도 그는 윤 후보와 이 대표를 비판하는 글을 적었다. 황씨는 울산에서 만난 윤 후보와 이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하면서 "합리적 의사 결정은 대체로 맑은 정신에 모여서 회의를 하며 얻는다"며 "뒤에 그 결정을 축하하는 술자리를 가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황교익, 윤석열·이준석 회동에 ‘악담’ 퍼부어…“역겨움 자극할 뿐”
황교익씨 페이스북

이어 "야합은 대체로 술자리에서 이성을 마비시킬 정도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리가 남이가'를 외치면서 하게 된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야합은 또 다른 야합을 불러오고, 뒤의 야합이 앞의 야합을 뒤집고, 이를 본 또 다른 세력이 야합을 시도라기 마련"이라며 "합리적 의사결정과는 달리 정당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야합 정치는 한국 정치판의 고질병"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끝으로 황씨는 "일제가 남긴 폐습 중 하나가 요정 정치"라며 "요정에 모여 술을 마시면서 서로의 이권을 조정했다. 그게 1980년대 이후 룸살롱으로 넘어갔다. 야합은 늘 술과 함께 했다"면서 "요즘 정치인은 대놓고 국민 앞에서 술을 마시며 야합하는 꼴을 보여준다. 일제의 정치 모리배도 이러지 않았다.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앞서 윤 후보는 이 대표, 김 원내대표와 함께 울산 울주군의 한 음식점에서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회동 이후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가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고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소식을 알려 그간의 갈등을 봉합했다고 전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