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코어 "오픈소스 SW 종합서비스 제공"

강현구 상무 국내 기술전환 강조
200만개 오픈소스SW 자체 분석
빅데이터 등 5개 영역 23종 선정
年 1500건·지원 서버만 7000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에스코어 "오픈소스 SW 종합서비스 제공"
강현구 에스코어 상무(SW사업부장)

SW(소프트웨어) 기술기업 에스코어가 23개 글로벌 대표 오픈소스 솔루션을 선정해 컨설팅·아키텍처 설계·구축·기술지원을 아우르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15년간의 오픈소스 사업경험과 시스템SW 기술력을 토대로, 오픈소스를 '블랙박스'로 가져다 쓰는 게 아니라 코드 수준에서 분석하고 수정해 맞춤 제공하는 전략이다.

강현구 에스코어 상무(SW사업부장)는 "오픈소스는 구글·페이스북·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의 핵심 기술혁신 전략이고, 국내에서도 활용이 늘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의 수준과 이해도가 아직 미흡하다"면서 "OS·DB 개발경험과 오픈소스를 코드 레벨에서 이해하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각각의 솔루션 원리와 개발의도까지 파악해 고객들이 더 잘 쓰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IT시스템이 유닉스에서 리눅스로 전환하고, 전통 데이터센터 구조에서 클라우드 이전이 본격화하면서 오픈소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IT 기반기술의 큰 전환이 일어날 때마다 기업들은 시스템을 뜯어고치면서 기존에 쓰던 솔루션을 제로 베이스에서 검토해 더 저렴하고 경쟁력 있는 솔루션으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특히 오픈소스는 SW 비용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외부 개발생태계를 활용함으로써 혁신 속도와 기술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국내 오픈소스SW 시장은 2019년 2393억원 규모에서 작년 2845억원으로 성장한 데 이어 올해 3139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기업의 오픈소스 활용률은 지난해 기준으로 59%에 달한다. 도입 기업의 71.1%는 오픈소스 도입을 통해 비용절감 효과를 얻었다고 답했다.

강 상무는 "오픈소스SW가 없었으면 구글의 성공이 없었을 것이라고 할 정도로 구글은 오픈소스로 혁신 하면서 그 위에 가치를 더하는 방식으로 성장했다. 또 자체 소스코드를 오픈소스화 하고 커뮤니티를 운영하면서 기술표준을 주도하는 전략을 펴 왔다"면서 "비용절감 때문에 오픈소스를 쓰기 시작한 많은 기업들도 집단지성을 통한 빠른 혁신속도와 많은 이들의 검증을 통해 확보한 고품질에 더 주목한다"고 밝혔다.

에스코어는 세계적으로 200만개가 넘는 오픈소스SW 중 솔루션 완성도와 자체 역량, 국내 기업들의 수요를 고려해 OS, DB, 미들웨어, 클라우드 네이티브, 빅데이터 분석 등 5개 영역의 23개 제품을 서비스 대상으로 선정했다.

△OS 분야는 오픈소스 대표 기업 레드햇의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와 센트OS △DB는 마리아DB, EPAS, 포스트그레SQL, 마이SQL △웹·WAS(웹애플리케이션서버)는 J보스 WS·EAP, 아파치 HTTP 서버, 엔진X, 톰캣, 와일드플라이 등이다. △빅데이터 분야는 일래스틱 스택 △클라우드는 도커, 쿠버네티스 △데브옵스는 젠킨스, 깃, 넥서스, 소나큐브가 포함된다. △메시징 분야의 래빗MQ, 카프카 △캐시 분야의 레디스, 이그나이트도 지원한다.

강 상무는 "오픈소스 도입을 원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기존 시스템 현황진단과 오픈소스 도입 로드맵, 거버넌스 체계 구축, 아키텍처 수립 등 컨설팅을 시작으로 솔루션 도입과 시스템 구축, 최적화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면서 "도입 이후에도 정기방문, 장애처리 등 7일 24시간 기술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에스코어는 수십만명의 직원이 쓰는 S그룹 메일엔진 구축, K증권의오픈소스 시스템 컨설팅·구축 등 대규모 프로젝트 수행경험을 쌓았다. S그룹 또는 관계사의 ERP(전사적자원관리), 업무시스템, 클라우드 플랫폼 등에 대한 기술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회사가 처리하는 오픈소스SW 기술서비스 건수는 연간 1500건에 달하고 지원하는 서버는 약 7000대에 달한다. 오픈소스를 가져다 쓰는 것에 그치지 않고 생태계 기여활동도 하고 있다. 리눅스 등 25종의 오픈소스에 대해 87건의 기여 사례를 보유하고, 기여자는 35명에 달한다.

강 상무는 "우리의 강점은 분야별 주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어 대부분의 수요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확실한 기술 차별화를 통해 공공, 금융 등을 중심으로 시장을 키우고,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넓혀 국내 대표 오픈소스SW 서비스 기업으로 자리잡겠다"고 강조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