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전문가 ‘총출동’…코로나19 등 최신 연구성과 공유

IBS-KSZ, 6-7일 이틀간 대전 IBS서 열려
김빛내리 단장 등 국내외 전문가 17명 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대한인수공통감염병학회(KSZ)와 공동으로 6∼7일 이틀간 대전 IBS 과학문화센터에서 'IBS-KSZ 코로나 바이러스와 인수공통 질병 콘퍼런스'를 연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김빛내리 IBS RNA연구단장, 고규영 IBS혈관연구단장, 김우주 고려대 교수 등 국내외 바이러스 분야 전문가 17명이 참가해 신변종 바이러 분야 최신 연구성과와 연구 전략 등을 공유한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 구조 및 RNA 등 기초연구부터 치료, 면역, 방역, 임산부와 코로나19 등 다양한 주제로 폭넓은 논의를 나눌 예정이다.

행사는 IBS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자세한 사항은 IBS 콘퍼런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도영 IBS 원장은 "국내외 바이러스 연구기관 간 유기적 협력을 강화하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및 방역기술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바이러스 전문가 ‘총출동’…코로나19 등 최신 연구성과 공유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