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코로나 확진자 급증…선대위 차원 코로나특위 구성하고, 당정협의도 준비해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인 5000명대를 기록하자 선거대책위원회 차원의 대응 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또 민주당에는 조속히 당정협의를 준비할 것을 요청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6시 코로나 대책을 위한 긴급회의를 소집해 송영길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 박완주 정책위의장, 보건복지위원 등과 코로나 대책을 논의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넘었을 뿐 아니라 위중증 환자도 723명으로 최다치를 경신했고,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의심환자까지 발생해 사태가 심각하다고 본 것이다.

이 후보는 "지금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상황이고, 위중증 환자 문제가 당장 현안이 되고 있다"며 "또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제재로 어려운 상황에 처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감염 불안감이 교차하면서 긴급한 상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도 충분히 대비책을 마련해 가고 있을 것으로 보는데 당에서도 국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정리해 당정협의가 가능하도록 준비해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전체적으로는 (경기가) 많이 회복됐다는데 일선 경제현장, 특히 골목상권이나 소상공인 같은 경제적 취약계층의 피해가 너무 커져서 어려움과 고통이 큰 것 같다"며 "향후 정부가 정책을 결정할 때 이 피해나 고통이 국민들에게 또는 특정계층에 전가되는 방식이 아니라 충분히 다 보전되는 방식을 반드시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가급적이면 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하지 않으면서 사태를 수습하면 좋겠는데 혹여라도 국민들께 협조를 구할 일이 생기면 그에 상응하거나 그 이상의 대책을 먼저 만들어냈으면 좋겠다"며 "당정협의 때 이 부분도 충분히 감안해달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오미크론은 사실 (방역으로) 막는다 하더라도 뚫릴 가능성이 높다"면서 "앞으로 격리면제 제도를 좀 제한해 확고한 격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백신 패스에 대해서도 엄격한 적용을 요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서울 지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90% 넘었다는 의료현장의 위기감도 전달된다"면서 "5차 대유행을 막아내는 게 가장 큰 민생이고 경제"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코로나 확진자 급증…선대위 차원 코로나특위 구성하고, 당정협의도 준비해달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