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근택, ‘尹 캠프’ 이수정 또 저격…“정치에 관심이 없는 척하지 말라”

“국회의원을 하시든 말든 관심 없다”
“윤 후보가 남편의 절친이고, 이러저러한 인연이 있었다는 말은 할 수 없었나”
“‘상대 후보를 반대하기 때문에 우리 후보를 지지한다’는 말은 궁색한 변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근택, ‘尹 캠프’ 이수정 또 저격…“정치에 관심이 없는 척하지 말라”
이수정(왼쪽)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와 현근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현근택 변호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겨냥해 "(교수님이) 국회의원을 하시든 말든 관심이 없다"며 2차 저격글을 남겼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현근택 변호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힘당 선대위원장이 되실 것이라면 보다 솔직하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 변호사는 "미래통합당 성폭력특위 위원, 국힘당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 나경원 예비후보 자문역을 맡았다"면서 "누가 봐도 이미 국힘당 사람이라고 할 것"이라고 이 교수의 정치 행보를 지적했다.

이어 "제가 묻고 싶은 것은, 이재명 후보 조카 변호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국힘당 선대위원장을 맡는 이유가 될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답변은 무엇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그런 이유로 국힘당 선대위에 참가하는 사람이 또 있는가"라며 "그런 이유로 국힘당 선대위원장이 된다는 것은 이번 대선에 무조건 참여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의구심을 표했다.

현 변호사는 "이미 국민들은 알고 있기에 중립인 척, 정치에 관심이 없는 척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누가 묻기 전에 윤석열 후보가 남편의 절친이고 이러저러한 인연이 있었다는 말은 할 수 없었나"라고 윤 후보와 이 교수의 친분관계를 언급했다.

끝으로 그는 이 교수를 향해 "다음에 선대위에 들어갈 때는 '내가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가 무엇이다'라는 말을 하시기 바란다"면서 "'상대 후보를 반대하기 때문에 우리 후보를 지지한다'는 말은 너무 궁색한 변명으로 들린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앞서 최근 현 변호사는 "솔직하게 '정치에 관심이 많다. 국회의원 한번 하고 싶다'라고 하면 안 되나"라며 "이 후보와 관련된 교제살인 사건에 대한 보도가 제가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를) 결심하는 데 영향을 줬다. 오늘, 이수정 교수가 한 말"이라고 이 교수를 공개 저격했다.

그는 "누가 들으면 정치에 관심이 없고 중립적이던 사람이 국민의 힘을 선택한 것으로 알겠다"면서 "이 교수에게 묻겠다. 2020년 7월 미래통합당 성폭력특위 위원이 된 것은 민주당의 영향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020년 10월 국민의 힘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 위원이 된 것도 민주당의 영향인가"라며 "2021년 2월 서울시장 나경원 예비후보 자문역이 된 것도 민주당의 영향인가. 언제까지 본인의 선택에 대하여 다른 핑계를 대실 건가"라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정치에 관심이 없다면 선거철마다 여의도에 기웃거릴 필요가 있는가"라면서 "지금이라도 선대위원장을 그만두고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는 것이 맞지 않은가"라고 직격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