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백화점 부지에 지었더니… 아파트·주상복합 경쟁률 `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옛 백화점 부지에 지었더니… 아파트·주상복합 경쟁률 `쑥`
대구 롯데마트 칠성점 부지에 들어서는 '호반써밋 하이브파크' 조감도. <호반건설 제공>

최근 문 닫은 대형마트와 백화점 자리에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들어서는 사례가 늘고 있다. 용적률이 높고 개발 잠재력이 큰 데다 중심 생활권에 위치해 실수요자들과 디벨로퍼(부동산 개발 사업자)의 관심 대상지다.

1일 부동산 정보업체 더피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분양한 경기 부천시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는 1050실 모집에 2만2651명이 몰려 평균 21.57대 1, 최고 1451.7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천 번화가 중심에 있는 이 곳은 1996년 프랑스 대형 유통업체 까르푸가 부지를 사들여 한국 1호점을 낸 이래 2006년 이랜드 '홈에버', 2008년 '홈플러스' 등 줄곧 대형마트가 있던 자리다.

경기 안양시 옛 NC백화점 부지에 공급된 '힐스테이트 범계역 모비우스'는 2018년 분양 당시 622실 청약에 6만명이 넘게 접수했다. 대구 옛 이마트 시지점 부지에서 분양한 '시지 코오롱하늘채 스카이뷰'(686실)는 1만200여명의 청약이 몰리며 4일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용인 롯데마트 수지점 부지에 짓는 10년 민간임대아파트 '수지구청역 롯데캐슬 하이브 엘'이 공급돼 인기를 끌었다. 이 단지는 715가구 모집에 16만2683명이 몰려 평균 22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마트나 백화점 등 대규모의 유통시설이 있던 부지는 인근 주거, 생활인프라, 교통 등이 고루 갖춰져 있어 생활여건이 편리한 곳"이라며 "장기일반민간임대 아파트나 주거형 오피스텔 등 다양한 형태의 주거상품들에도 수요자들의 인기가 꾸준하다"고 말했다.

이달에는 대구 롯데마트 칠성점 부지에 호반건설의 '호반써밋 하이브파크(조감도)'가 공급될 예정이다. 홈플러스 전국 1호점인 '홈플러스 대구점'도 올 연말까지 영업한 뒤 주상복합아파트로 바뀐다. 옛 동아백화점 자리에는 공공임대주택이 들어선다.

서울 동작구의 태평백화점도 지난 10월까지 운영한 이후 문을 닫았다. 이 자리엔 주상복합단지가 조성된다. 인천 구월동 옛 롯데백화점 부지에도 주상복합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