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WS 최고경영자 "클라우드 혁신 지금부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리인벤트 2021’에서 사업 비전과 신규 서비스 공개
산업특화 솔루션, 디지털 트윈, 프라이빗 5G 등 공개
AWS 최고경영자 "클라우드 혁신 지금부터"
아담 셀립스키 AWS CEO가 '리인벤트 2021'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온라인 영상캡처>

"클라우드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전체 기업 중 5~10%만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5G, IoT(사물인터넷) 등 혁신기술을 결합하고 산업별 특화 서비스를 통해 더 큰 성장을 만들어 가겠다."

글로벌 1위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 AWS(아마존웹서비스)가 의료, 금융, 공공, 제조, 통신 등 산업영역 특화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

아담 셀립스키 AWS CEO(최고경영자)는 1일 개막한 연례행사 '리인벤트 2021'에서 "클라우드의 영향을 받지 않은 산업은 없고, 모든 산업에서 와해적 혁신이 벌어지고 있다. 산업별 맞춤 서비스를 통해 이런 변화를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셀립스키 CEO는 "나스닥, 3M, 유나이티드에어라인 등은 AWS를 활용해 사업 방식을 바꿔가고 있고, 골드만삭스는 AWS와 협력해 클라우드 기반 금융데이터 서비스를 출시했다"면서 "주목할 점은 AWS 고객들이 클라우드 수요자에서 비즈니스 파트너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AWS는 이날 행사에서 디지털트윈 서비스 'IoT 트윈메이커'를 소개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개발자들이 건물, 공장, 산업장비, 생산라인 등을 가상공간에 옮긴 디지털 트윈을 신속하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다. 현실에서 작동하는 장비와 구조물의 구조, 상태, 동작을 가상모델로 구현함으로써 설계, 테스트, 제조, 교육 등을 효율화할 수 있다.

셀립스키 CEO는 "과거에는 신제품을 테스트 하려면 물리적 장치를 만들어야 했지만 디지털 트윈을 구축하면 필요 없어진다. IoT 트윈메이커를 이용하면 다양한 소스에서 데이터를 가져와 데이터 간의 관계를 매핑하고 3D 모델링과 결합하는 등 복잡한 작업을 간편하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트윈메이커는 연결된 데이터 소스 간 관계를 매핑하고 실시간으로 최신 상태로 유지하는 지식 그래프를 자동으로 만든다. 기존 3D 모델을 이용해 3D 시각화를 생성하고 지식 그래프의 데이터를 오버레이해 디지털 트윈을 생성할 수 있다. 캐리어, 지멘스, 엑센츄어 등 글로벌 기업들이 AWS IoT 트윈메이커를 활용 중이다.

마이클 맥켄지 AWS IoT 총괄은 "디지털 트윈은 매력적인 기회지만, 구축작업이 까다롭고 비용이 많이 든다"면서 "기업들이 산업장비, 시설, 프로세스를 전체적으로 조망하는 한편, 모든 작업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최적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 테슬라 등 빅테크 기업들이 자체 반도체 개발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AWS도 신규 자체 반도체를 적용한 컴퓨팅 서비스를 선보였다. 셀립스키 CEO는 "모든 고객이 낮아진 훈련과 추론 비용을 바탕으로 기계학습의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AWS는 자체 설계 칩으로 구동되는 3가지 신규 EC2 인스턴스(컴퓨팅 서비스)를 발표했다. 그래비톤3 프로세서로 구동되는 C7g 인스턴스는 AWS 그래비톤2 기반의 기존 C6g 인스턴스보다 최대 25%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그래비톤3 프로세서는 이전 세대보다 과학, 머신러닝, 미디어 인코딩 시 부동소수점 기준 최대 2배 성능, 최대 2배 빠른 암호화 성능, 최대 3배 우수한 머신러닝 워크로드 처리 성능을 제공한다. 그러면서 동급 성능 구현 시 최대 60% 적은 에너지를 사용한다.

트레이니엄 칩으로 구동되는 Trn1 인스턴스는 높은 가격 대비 성능을 바탕으로 대부분의 머신러닝 모델을 최단 시간 내에 학습하게 해 준다. Trn1 인스턴스를 도입하면 최신 P4d 인스턴스 대비 최대 40% 낮은 비용으로 딥러닝 모델을 학습할 수 있다. EC2 울트라클러스터를 활용하는 개발자는 머신러닝 학습을 페타비트 규모의 네트워킹과 연결된 1만개 이상의 트레이니엄 가속기로 확장할 수 있다. 온디맨드로 슈퍼컴퓨팅급 성능을 제공함으로써 대규모 모델 학습 시간을 몇 달에서 며칠로 단축할 수 있다. 니트로 SSD 기반 스토리지에 최적화된 Im4gn/Is4gen/I4i 인스턴스는 아마존 EC2에서 실행되는 IO(입출력) 집약적 워크로드 처리 시 높은 스토리지 성능을 제공한다. 최대 30테라바이트의 NVMe 스토리지를 제공, 이전 세대 I3 인스턴스에 비해 최대 60% 낮은 IO 지연 시간과 75% 낮은 지연 시간 변동성을 구현한다.

닉 토나우 트위터 플랫폼 총괄은 "그래비톤3 기반 C7g 인스턴스를 테스트한 결과 그래비톤2 기반 C6g 인스턴스 대비 성능이 20~80% 우수하고, 꼬리응답시간(tail latency)은 최대 35%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WS는 기업들이 전용 5G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는 '프라이빗 5G' 서비스도 공개했다. 셀립스키 CEO는 "AWS 프라이빗 5G를 이용하면 전용 모바일 네트워크를 며칠 만에 설정하고 확장할 수 있다. 회사 사무실부터 대규모 캠퍼스, 공장, 창고까지 SIM 카드를 통해 무엇이든 연결하는 모바일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다"면서 "기업들이 소규모로 시작해 필요에 따라 사용한 만큼만 지불하는 방식으로 5G 네트워크를 확장할 수 있는 게 강점"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naturean@
AWS 최고경영자 "클라우드 혁신 지금부터"
아담 셀립스키 AWS CEO가 '리인벤트 2021' 기조연설에서 'IoT 트윈메이커'를 소개하고 있다. 온라인 영상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