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려 ‘악성 유방암’ 치료한다

KAIST,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 개발
악성 유방암을 호르몬 치료 가능케 전환
치료 수월한 세포로 되돌린 새 항암기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려 ‘악성 유방암’ 치료한다
조광현 KAIST 교수 연구팀은 악성 삼중음성 유방암세포를 호르몬 치료가 가능한 세포로 리프로그래밍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국내 연구진이 악성 유방암을 치료 가능하는 세포 상태로 되돌려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항암 기술을 개발했다.

KAIST는 조광현 바이오·뇌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악성 삼중음성 유방암세포를 호르몬 치료가 가능한 '루미날-A 유방암세포'로 리프로그래밍해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유방암 중에서 가장 악성으로 알려진 삼중음성 유방암 치료는 빠르게 분열해 전이를 일으키는 암세포를 사멸시켜 증식을 억제하는 항암 화학요법이 널리 쓰인다.

하지만, 이 치료법은 신체 내 정상세포까지 함께 죽여 구토, 설사, 탈모, 골수기능 장애, 무기력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킨다. 또한 항암제를 쓸 경우 처음부터 내성을 갖거나 새로운 내성 획득을 통해 약물에 높은 저항성을 갖는 암세포로 진화하기도 한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암세포만을 특이적으로 공격하는 표적 항암요법과 면역 항암요법도 효과와 적용 대상이 매우 제한적이고, 장기 치료 시 여전히 내성 발생 문제를 안고 있다.

연구팀은 유전체 데이터와 암세포 분자네트워크 분석, 분자세포실험을 융합한 시스템생물학 연구를 통해 두 개의 핵심 인자(BCL11A, HDAX1/2)를 발굴했다. 두 핵심 인자를 억제해 삼중음성 유방암세포를 호르몬 치료로 가능한 '루미날-A 유방암세포'로 변환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두 핵심 인자를 억제했을 때 세포 분열이 줄어들고, 삼중음성 유방암세포 성장의 신호흐름 경로인 'EGFR'과 관련된 인자들의 활동도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루미날-A 유방암세포의 주요 세포성장 신호 흐름 경로인 'ERa' 신호전달 경로인자 활성이 회복됐다.

앞서 연구팀은 지난해 1월 대장암세포를 정상 대장세포로 되돌리는 연구에 성공하는 등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조광현 교수는 "악성 암세포를 치료하기 수월한 세포 상태로 되돌린 뒤 치료하는 새로운 방식의 항암 치료전략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암학회가 펴내는 국제 학술지 '캔서 리서치(30일자)'에 실렸으며, 최새롬 박사과정과 황채영 박사, 이종훈 박사과정이 연구에 참여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려 ‘악성 유방암’ 치료한다
조광현 KAIST 교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