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클럽` 곽상도 이르면 금주 영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0억 클럽` 곽상도 이르면 금주 영장
곽상도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50억 클럽' 의혹 당사자 중 한 명인 곽상도 전 국회의원에 대한 구속수사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소환해 이튿날 새벽까지 장시간 '마라톤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을 상대로 2015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측의 요청에 따라 하나은행에 컨소시엄 구성 관련 청탁을 한 사실이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곽 전 의원은 이같은 청탁의 대가로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직시키고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곽 전 의원에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50억 클럽' 당사자 중 압수수색을 받은 사람도 곽 전 의원뿐이다.

검찰은 앞서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 씨를 소환 조사한 후 계좌 10여 개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해 법원으로부터 동결 결정을 받았다. 화천대유에서 받은 50억원이 범죄 수익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처분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것이다.

한편, 검찰은 곽 전 의원 외에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권순일 전 대법관도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모두 지난달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50억원 약속그룹으로 언급됐다"며 실명을 밝힌 인사들이다. 박 전 특검과 홍 회장은 금요일인 26일, 권 전 대법관은 27일에 검찰에 출석했다.

권준영기자 kjykj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