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쭉날쭉` 지지율에 대선판세 `오리무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들쭉날쭉` 지지율에 대선판세 `오리무중`
내년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대선 판세는 오리무중이다. 각종 여론조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결과가 제각각이어서 과연 신뢰해도 되는 것인지 의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여론조사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오차범위를 벗어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누르고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일부 여론조사는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결과를 내놓고 있다.

여론조사 업체인 케이스탯리서치가 29일 발표한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한겨레 의뢰, 조사기간 25~26일·오차범위 신뢰수준 95%에±3.1%포인트)에 따르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36.1%, 이 후보의 지지율은 34.4%로 오차범위 내인 1.7%포인트 차 접전으로 나타났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5.7%,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4.3%였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도 13.7%에 이르렀다.

같은 날 발표된 엠브레인퍼블릭의 가상 4자 대결 여론조사(중앙일보 의뢰, 조사기간 26~27일·오차범위 신뢰수준 95%에±3.1%포인트)에서도 윤 후보 38.9%, 이 후보 36.1%로 두 후보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2.8%포인트로 집계됐다. 3위는 안 후보(6.1%), 4위는 심 후보(5.6%)였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차기 대선 다자대결 조사(TBS 의뢰, 조사기간 26~27일·오차범위 신뢰수준 95%에±3.1%포인트)도 비슷했다. 윤 후보는 41.8%, 이 후보는 39.0%로 지지율 격차가 2.8%포인트였다. 오차범위 내 박빙이다. 안 후보는 4.6%, 심 후보는 3.0%,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대선후보는 0.9%였다. KSOI의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도 윤 후보가 46.2, 이 후보가 43.0%로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반면 같은 날 공개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2건은 모두 윤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조사기간 26~27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서는 윤 후보의 지지도는 43.7%, 이 후보는 35.1%였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8.6%포인트다. 이어 안 후보 4.3%, 심 후보 3.0%, 김 후보 1.1%로 3위권부터는 대체로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지지 의향과 관련해선 '계속 지지할 것 같다'는 응답자는 70.7%, '상황에 따라 바뀔 수도 있다'는 응답자는 25.7%였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조사기간 22~26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포인트)에서도 윤 후보는 46.3%, 이 후보는 36.9%로 격차는 9.4%포인트였다. 이어 안 후보가 3.7%, 심 후보는 3.3%, 기타후보는 2.0%였다.

전문가들은 여론조사 수치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오름세와 내림세 등에 주목해야 판세를 읽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여론조사는 조사방식에 따라 얼마든지 편차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흐름이 더 중요하다"면서 "추세가 오름세인지 내림세인지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여론조사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