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피해자 빈소 찾은 이재명…"역사의 법정엔 시효없다, 진상규명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18 피해자 빈소 찾은 이재명…"역사의 법정엔 시효없다, 진상규명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5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생을 마감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이광영 씨 빈소를 찾아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서 "철저하게 진상규명을 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원칙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는 이런 일들을 꿈꿀 수도 없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씨의 죽음을 두고는 "가해자는 평생을 처벌받지도 않고 호사를 누리다가 천수를 다하고 갔다"며 "오히려 피해자가 '죄송하다', '사과한다' 말해야 하는 현실이 참으로 가슴 아프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가 추모한 고인은 5·18 당시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되는 등 후유증에 시달리다가 전 씨가 사망한 지난 23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문을 마친 이 후보는 오는 29일까지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광주와 전남 방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