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감 드러낸 김종인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불쾌감 드러낸 김종인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면담한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전격 만찬 회동에도 불구하고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 수락을 미룬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 후보가) 나한테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어떤 신문은 주접을 떨어 놨던데, 난 그 뉴스 보고 '잘 됐다'고 그랬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소재 개인 사무실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잘 됐다는 건 (선대위 합류 관련 윤 후보 측과) 공감한다는 건가'라며 속뜻을 묻는 기자에겐 "뭐가 잘 돼. 오늘로서 끝을 내면 잘 됐다는 거지"라며 부인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익명의 '윤 후보 측 핵심 정무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24일) 김 전 위원장이 '조건 없는 선대위 합류'를 제안해 만남의 자리가 마련됐지만 막상 마주 앉은 자리에서는 다른 이야기를 해 윤 후보가 많이 당황했다"고 보도하며 "김 전 위원장 털고 간다"는 언급을 소개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의 측근이자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총괄상황실장 후보군으로 거론돼 온 임태희 전 이명박 정부 대통령비서실장을 면담한 직후였다. 임 전 실장에게 "염려하지 말라"고 했다는 그는 윤 후보 측을 거론하면서는 날선 언급을 내놓은 것이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와 이견이 좁혀졌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특별한 이견이 있는 것도 아닌데 이견이 좁혀질 게 있나"라며 "가급적이면 선대위가 정상으로 갈 수 있는 여건을 갖다가 처음부터 만들자는 얘기지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모호하게 답했다.

그러면서도 만찬 당시 상황에 대해 "어제 내 입장 얘기했고, 거기에 대해서 더 이상 내가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길 기다린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와 당일 추가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그 바쁜 사람을 내가 어떻게 만나냐"고 답했다.

다만 "시간이 해결할 테니 시간 가는 걸 지켜보라"고 덧붙여 최종 타결의 여지를 둔 것 아니냔 해석이 나온다. 그는 '윤 후보의 입장이 바뀌지 않으면 선대위를 합류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내 마음"이라고 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