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1% 시대] 美 물가지표 31년만에 최대폭 상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준금리 1% 시대] 美 물가지표 31년만에 최대폭 상승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식료품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가 31년 만에 최대폭으로 급등했다.

24일(현지시간) 미 상무부에 따르면 10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각각 전월 대비 0.6%, 전년 동기 대비 5.0% 올랐다. 지난해 동월 대비 상승률은 지난 9월(4.4%)을 훨씬 뛰어넘으면서 1990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0.4%를 상회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가 전월보다 0.4%, 전년 동월 대비 4.1%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4.1%의 근원 PCE 지수 상승률은 지난 1991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이라고 CNBC방송은 보도했다. 마켓워치 집계로는 1990년 12월 이후 최대폭이다.

이같은 물가지표 급등은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미국인들의 소비가 늘어나는 가운데 전방위적인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더해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을 키우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또한 근원 PCE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추이를 관찰할 때 가장 선호하는 물가 지표라는 점에서 연준 통화정책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미 노동부가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지난해 같은달보다 6.2% 급등한 것으로 집계된 바 있다.

연준은 이달부터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했으나, 물가 급등을 진정시키기 위해 테이퍼링 진행 속도를 높이라는 목소리가 연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여기에 물가상승세를 진정시키기 방안으로 내년 중순부터 기준금리를 인상하라는 견해에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