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참여 뉴딜펀드 29일부터 2주 판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참여 뉴딜펀드 29일부터 2주 판매
금융위원회 제공

'국민참여 정책형 뉴딜펀드'(국민참여 뉴딜펀드)의 2차분 판매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25일 금융위원회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800억원 규모의 국민참여 뉴딜펀드를 이달 29일부터 내달 10일까지 2주간 판매한다고 밝혔다. 단 물량 소진 시 조기마감 될 수 있다.

앞서 지난 3월 29일 출시된 1400억원 규모의 국민참여 뉴딜펀드 1차분 판매의 경우 3주간 판매할 예정이었으나 출시 후 일주일 만에 조기 마감됐다.

2차 출시분의 온라인 가입은 유안타증권과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한국포스증권 등 4개 증권사를 통해 가능하다. 그 외 △국민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은행 5곳과 △DB금투 △신한금투 △IBK투자증권 △KB증권 △하나금투 △한화증권 △현대차증권 등 증권사 7곳에는 직접 방문해 가입할 수 있다.

1인당 가입한도는 최저 0~100백만원, 최고 3억원 이하에서 각 판매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보수 및 수수료는 연 1%대 후반(온라인 1% 중반)으로, 판매사별로 달라 펀드 가입 시 확인이 필요하다.

펀드는 만기 4년 폐쇄형으로 4년간 중도환매가 불가하며, 거래소에 상장돼 거래는 가능하지만 유동성이 매우 제한적이어서 사실상 매매가 어려울 수 있다.

이번 펀드상품 출시를 통해 모집될 국민자금 800억원과 정부 재정 200억원으로 총 1000억원 규모의 펀드가 결성된다. 정부 재정은 후순위 재원으로 출자돼 위험을 우선부담한다.

펀드는 오는 12월 중 7개 자펀드에 출자돼 6개 자펀드 운용사가 디지털·그린 등 뉴딜분야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국민참여 뉴딜펀드의 주요 투자분야인 메자닌 등에 대한 투자는 대체로 만기시점에 투자자금이 회수되면서 수익이 실현돼 초기 수익률은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는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12월 결성시점부터 2년간 뉴딜분야를 영위하는 상장 또는 상장예비기업에 투자하게 되며, 투자자금 회수 시 펀드상품에 가입한 국민들이 수익을 공유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펀드가 판매된 이후 2차 조성분을 운용할 운용사의 펀드매니저가 국민자금의 투자현황과 운용전략 등을 국민들에게 직접 영상을 통해 주기적으로 소개해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3월 출시된 국민참여 뉴딜펀드 1차분의 결성액은 2019억원이다. 지난 10월 기준 투자액은 1474억원으로 73% 규모가 집행됐다. 수익률은 지난 19일 기준 2.05%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