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의 역 최후통첩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 없다…오늘로써 끝 내면 잘 돼"

尹 최후통첩설에 "자꾸 말 만들면 서로 기분나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에 대해 "내 입장을 얘기했고,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오늘로써 끝을 내면 잘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최후통첩설이 흘러나온 것에 대해 역 최후통첩을 날린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는 최후통첩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 자꾸 말을 만들면 서로 괜히 기분만 나빠진다"며 "가급적이면 선대위가 정상적으로 갈 수 있는 여건을 처음부터 만들자는 얘기지 특별한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전날 윤 후보와의 만찬 자리에서 본인의 입장을 이야기했고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내가 더이상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며 "(내가) 밖에서 (윤 후보를) 돕겠다는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본인이 선대위에 합류함에 있어 걸림돌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목되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사람에 대해 특별하게 내가 얘기할 것도 없다"며 "후보한테 이미 다 얘기했기 때문에 더이상 내가 할 얘기가 없다"고만 말했다.

특히 그는 윤 후보와의 이날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바쁜 사람을 내가 어떻게 만나나"라면서 "시간이 해결할 테니 시간 가는 걸 지켜보라"고 했다. 윤 후보의 입장이 바뀌지 않으면 선대위를 합류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내 마음"이라고 답해, 결정의 주도권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날 최고위에서 의결된 선대위 구성안에 대해서도 "내가 관여한 바 없다. 남이 만들어놓은 것에 대해 코멘트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김종인의 역 최후통첩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 없다…오늘로써 끝 내면 잘 돼"
25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