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갈등 이슈 던진 文대통령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 안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여성과 남성의 삶은 맞닿아 있다.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라며 "상대의 자유와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곧 나의 권리를 지켜내는 길임을 함께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아 "이 간명한 진실을 위해 노력해 온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관심이 여성폭력 없는 일상을 지킨다'는 슬로건으로 일주일간 진행된다.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며 "정부는 법과 제도를 통해 안전한 울타리와 감정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여성폭력방지기본법과 스토킹 처벌법, 인신매매방지법을 제정했고, 여성폭력방지정책 기본계획과 신종 성범죄 대응체계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여전히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들이 있어 마음이 아프다. 제도 정비를 꾸준히 하겠습니다"며 "아동과 청소년, 1인 가구 여성, 여성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대응을 강화하고 교육·문화·예술·체육 분야와 민간·공공 분야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완벽한 제도란 없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반성하고 거울삼으며 끊임없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젠더갈등 이슈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에는 인천 흉기 난동 사건이 알려지는 과정에서 여경 무용론이 일었을 당시에도 "이는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기본자세와 관련한 사안"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 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할 것을 지시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젠더갈등 이슈 던진 文대통령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 안전"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중구 명동성당 꼬스트홀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설립 20주년 기념식 참석에 앞서 고(故) 이예람 공군 중사 아버지와 면담하고 있다. 이 중사 아버지는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행사장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