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어떤 정치적 이유라도 종전선언 막으면 안돼…반대하는 일본 지적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5일 "어떤 정치적 이유를 들어서라도 종전선언 자체를 막아서는 안 된다"면서 "일본의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뚜렷한 입장을 표명하고 지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코라시아포럼에서 "한반도 전쟁상태는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 전쟁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도 빨리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최근 외신 간담회에서 "종전만 분리해 정치적 선언을 하면 부작용이 크다"고 부정적 의견을 낸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일본 정계는 일본 국익에 부합하니 그런 (종전선언 반대) 주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우리 입장에서는 명확히 정전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꾸고 평화협정을 넘어서서 상호 공존하고 공동 번영하는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한일관계에 대해서 "역사문제나 영토문제 같은 주제들은 단호해야 한다"면서 "국가 주권에 관한 문제이기도 하고 양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엄정해야 할 영역"이라고 힘줬다. 다만 "한편으로 사회·경제적 교류·협력은 계속 확대·강화하는 게 양국 국민과 국가에 이익이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한일관계의 미래 설계가 들어있다고 생각한다"며 "과거를 직시하고 현실을 인정하고, 그러나 미래지향적으로 양국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침 전 세계적으로 한반도를 둘러싸고 현실 권력의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며 "국가의 이익,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현실 정치 권력들이 조금 더 양보하고 인정할 건 인정하는 토대 위에서 새로운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재명 "어떤 정치적 이유라도 종전선언 막으면 안돼…반대하는 일본 지적해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