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68만개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68만개 증가
연령대별 일자리 동향<자료:통계청>

올해 2분기 중 임금근로 일자리가 68만개 이상 늘어나는 동안 30대 일자리만 1만7000개 줄어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특히 제조업 일자리는 20∼30대 청년층에서만 5만개 넘게 사라졌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는 1957만7000개로 1년 전보다 68만1000개(3.6%)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 이상 일자리가 39만2000개(15.4%) 늘면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60대에 이어 50대 일자리도 17만3000개(4.1%) 늘었다. 20대 이하 일자리는 7만8000개(2.5%), 40대 일자리가 5만5000개(1.2%)씩 증가했다. 30대 일자리는 1년 전보다 1만7000개(-0.4%) 감소해 전체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줄었다. 30대 임금근로 일자리는 지난 2019년 4분기부터 7개 분기 연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이어갔다.

산업별로 30대 일자리는 제조업(-3만8000개)에서 가장 많이 줄었다. 이외 건설업(-6000개), 사업·임대(-6000개) 등에서도 30대 일자리가 감소했다. 20대 이하도 전체 일자리는 늘었으나 제조업(-1만7000개) 일자리는 줄었다. 20∼30대 청년층에서만 제조업 일자리가 5만5000개 사라진 것이다. 반면 60대 이상 고령층의 경우 모든 업종에서 일자리가 늘거나 작년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보건·사회복지(+13만7000개) 일자리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차진숙 통계청 과장은 "사회복지 쪽에는 정부 일자리 사업이 일부 포함된다"며 "보건의 경우 병원 등 일자리가 포함되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일자리가 늘어난 측면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체 산업 분류별로는 보건·사회복지(19만2000개), 건설업(7만1000개), 공공행정(7만개) 등에서 일자리가 늘었다.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조업 일자리도 2만5000개 늘면서 2019년 3분기 이후 7개 분기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숙박·음식업(-9000개)은 2분기에도 일자리가 감소했으나 감소 폭은 직전 분기(-7만2000개)보다 줄었다. 전체 일자리 대비 성별 비중은 남성이 57.4%, 여성이 42.6%를 각각 차지했다.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가운데 작년 동기와 같은 근로자가 계속해서 일한 지속 일자리는 1362만6000개(69.6%)였다. 퇴직이나 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06만4000개(15.7%), 신규 기업체가 생기거나 기존 사업체가 사업을 확장하며 생긴 신규 일자리는 288만6000개(14.7%), 기업체 소멸이나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 일자리는 220만5000개였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