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사업체 종사자 900만명 돌파…전체 기업 종사자의 44% 수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상공인 사업체 종사자가 9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업체 1곳 당 고용인원은 1.431명에 그치는 등 갈수록 영세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소상공인 사업체의 종사자는 전년보다 2.8% 증가한 921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기업 종사자의 43.7% 수준이다.

이 비중은 2016년 42.0%, 2017년 42.5%, 2018년 43.6%, 2019년 43.7%로 지속해서 상승했다. 2019년 말 소상공인 사업체가 644만2000개인 것을 고려하면 1개 업체당 종사자는 평균 1.431명꼴이다. 이 수치는 2016년 1.454명, 2017년 1.453명, 2018년 1.447명, 2019년 1.431명으로 계속 줄고 있다.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무점포소매업이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소상공인 사업체가 그만큼 더 영세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업종별로 소상공인 사업체 종사자를 보면 2019년 말 현재 도소매업이 218만5000명으로 전체의 23.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숙박·음식점업(126만8000명), 부동산업(123만1000명), 제조업(119만9000명), 건설업(80만명) 등의 순이었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231만3000명(25.1%)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188만8000명), 부산(60만2000명), 경남(58만9000명), 경북(47만9000명), 인천(47만3000명), 대구(42만6000명)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종사자는 총 467만4000명으로 50.7%에 달해 절반이 넘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소상공인 사업체 종사자 900만명 돌파…전체 기업 종사자의 44% 수준
소상공인 사업체 종사자와 전체 기업 종사자 비교 (단위: 명, %)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