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서 자율주행버스 달렸다…국토부, 기술개발 성과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종서 자율주행버스 달렸다…국토부, 기술개발 성과 공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기술개발 최종 성과 시연 구간.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가 자율주행 버스 간 환승과 실시간 수요대응 서비스 등의 개발 성과를 공개했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세종시에서 지난 4년간 진행해 온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기술개발에 대한 최종 성과 시연회를 열었다.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360억원(민간투자 포함)을 들여 연구개발을 진행했다. 대형버스 3대, 중형버스 5대 등 총 8대의 자율주행 버스와 승객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또 별도의 관제센터를 구축해 운영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자율주행 대형버스가 BRT(간선급행버스) 노선인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정부청사 북측 약 4.8㎞ 구간을 최대 속도 50㎞/h로 운행했다. 운행 중 V2X(차량 통신)를 통한 자율협력 주행과 정류장 정밀 정차 등이 시연됐다.

버스는 주변 차량의 주행 정보, 신호정보, 도로 교통정보를 받아 감속·정지와 차로 변경 등을 했다. 모바일 앱을 통해 간선버스와 지선버스 탑승 통합 예약, 승하차 알림, 환승 도보 경로 제공 등의 서비스도 선보였다.

정부청사 북측 정류장에서는 중형버스로의 환승이 진행됐다. 중형버스는 국책연구단지까지 약 4.5㎞ 구간을 운행하며 실시간 승객 탑승 예약에 따른 운행경로 변경과 공사 구간 등 도로 환경 대응 운행을 시연했다.

국토부는 향후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대중교통의 안전성과 효율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술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2025년에는 자율주행 버스를 포함한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가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어명소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자율주행 셔틀·배송 등의 서비스가 조속히 상용화될 수 있도록 민간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법·제도 정비, 인프라 구축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