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남철 부사장 등 23명 임원 승진인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화학, 남철 부사장 등 23명 임원 승진인사
부사장으로 승진한 남철 LG화학 첨단사업본부장.

LG화학이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남철 전무의 부사장 승진을 포함한 총 23명의 2022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LG화학은 25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임원 승진인사를 발표했다.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6명, 상무 신규선임 13명 및 수석연구/전문위원 승진 3명 등 총 23명이 대상이다. 연구개발(R&D), 생산, 환경안전 등 각 기능별 조직 역량 강화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지속가능 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는 것이 LG화학 측의 설명이다.

LG화학은 인사의 특징으로 철저한 사업성과 기반의 승진인사, 친환경 비즈니스와 전지재료 등 차세대 성장동력 육성을 위한 조직 역량 제고, 여성 임원 선임 등 경영진의 다양성 강화, 미래 사업가 육성을 위한 젊은 인재의 과감한 발탁 등을 꼽았다.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남철 전무는 탁월한 성과를 인정 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남 부사장은 미국 와튼스쿨 MBA 및 글로벌 컨설팅 업체 출신의 경영전략, 신사업발굴 및 사업화 분야 전문가다. 지난해 12월 첨단소재사업본부장으로 부임해 양극재, 분리막 등 차세대 성장동력을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NCC사업부장이었던 양선민 전무는 생산공정 개선, 안정적인 신증설로 NCC 사업 경쟁력 제고를 이끌었고, 대산생산총괄으로 있던 이건주 전무는 석유화학 공장 생산 역량 강화에 성공했다.

첨단소재 사업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 김성현 전무는 지난해 RO필터사업의 흑자전환시켰고 지난 9월 신설된 분리막사업부장으로 부임해 새롭게 추진되는 분리막 사업을 안착시켰다.

생명과학 사업 전문가 김무용 전무와 그룹의 주요 계열사에서 법무 이슈에 대응해온 이규호 전무도 각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30년간 정보전략·관리 업무를 수행해 온 IT 기술 전문가인 한민기 전무는 전사 IT 역량을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아 전무로 승진했다.

한편 LG화학은 첨단소재사업본부 글로벌 신사업·신규 고객 개발을 위해 미국 3M사 출신의 이창현 상무를, 화이트 바이오 분야 연구·사업화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 제노마티카(Genomatica) 출신의 양태훈 수석연구위원을 각각 영입하여 미래 준비를 강화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