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색도 바꿔, 바꿔"…은발 버리고 확 달라진 이재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머리색도 바꿔, 바꿔"…은발 버리고 확 달라진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염색한 모습으로 공개석상에 나타났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일보 코라시아포럼에 흑발로 등장했다. 전날 저녁 다크그레이(짙은 회색)로 염색했다고 한다. 이 후보는 연일 반성의 목소리를 내며 쇄신 작업에 나서고 있다.

이 후보는 민주당 부대변인을 맡았던 2009년부터 흰 머리를 전혀 염색하지 않다가 성남시장 재임 초기이던 2014년 9월 중순 검게 염색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후 머리색이 희끗희끗하게 변하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염색을 해 오다가 5년 6개월 만인 2020년 3월부터는 다시 염색하지 않았다.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는 차원에서 미처 염색을 못하면서 백발로 변했다는 게 주변의 설명이다. 오히려 안정감과 무게감 있고 부드러운 인상이 더해졌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이 헤어스타일을 지금까지 유지해왔다는 후문이다. 그러던 이 후보가 1년 8개월 만에 머리를 다시 검게 염색한 셈이다.

앞서 윤 후보도 최근 이마가 훤히 드러날 정도로 머리에 힘을 주고 눈썹 메이크업도 짙게 바꿨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