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랑상품권 사업자에 카카오페이·신한금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사랑상품권 사업자에 카카오페이·신한금융
<카카오페이 제공>

카카오페이와 신한금융이 함께 구성한 컨소시엄이 서울사랑상품권의 판매부터 결제 및 정산을 담당하는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40만개 가맹점과 183만명의 사용자를 관리할 새로운 상품권 판매대행점으로 카카오페이와 신한금융이 조직한 '신한컨소시엄'으로 낙찰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카카오페이, 신한카드, 신한은행, 티머니 등 네 곳이 참여했다. 4개사는 공동이행방식으로 내년 1월부터 향후 2년간 서울사랑상품권 사업을 수행한다.

카카오페이는 가맹점 결제 환경을 구축하고 정책홍보 알림톡 서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 관광객 유치 및 홍보를 위해 알리페이 등 글로벌 결제 서비스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측은 "서울사랑상품권이 시민들의 생활경제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데에 카카오페이의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어 기쁘다"며 "누구에게나 이로운 금융이라는 기업 철학에 맞게 소비자들의 편의와 가맹점 매출 증가 모두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