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사업 투자 신한카드, 1000억 `ESG 채권` 발행

지난 5월 8000억원 규모 발행 이어 두 번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친환경사업 투자 신한카드, 1000억 `ESG 채권` 발행
신한카드는 친환경 차량 조기 확산을 통한 탄소 배출량 감소 및 환경 친화적 활동을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채권을 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3년 만기, 2.478% 금리로 발행된 이 채권은 재생에너지, 전기차, 고효율 에너지 등 친환경적인 사업분야에 투자할 자금조달을 목적으로 발행한 그린본드다.

조달된 자금은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대상 저금리 금융 상품을 지원하는 등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프로그램에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지난 5월 8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해 친환경 차량 구매를 지원하고, 환경부 주관 K-EV100 무공해차 전환사업에도 참여해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자사 영업용 차량을 포함한 장기렌터카, 오토리스 차량까지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등 신한금융그룹의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에 발 맞춰 적극적인 금융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이외에도 약 1조 70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해 저신용, 저소득층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ESG채권 발행으로 친환경 개선을 위한 그린본드 발행의 지속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금융을 통한 탄소 배출량 감소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김수현기자 ksh@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