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윗선` 키맨 정민용 소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 등 '윗선'과 연결고리 역할을 한 정민용 변호사를 소환했다. 정 변호사는 공모지침서 작성을 맡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장 출신이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이날 정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변호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4인방'과 공모해 화천대유자산관리 측에 최소 1827억원의 이익이 돌아가게 사업을 만들고, 공사 측에 그만큼 손해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지침서를 만들고,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삭제하게 지시한 인물로 알려졌다. 그는 공모지침서 작성 당시 시장실에 지침서를 들고 찾아갔다는 의혹도 받는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별동대로 움직인 정 변호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 실무진과 윗선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에 대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검찰은 정 변호사가 민간사업자 선정 기준 결정부터 수익 극대화를 위한 공모지침서 작성까지 사업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에게 35억원을 받은 경위 등도 함께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 1일 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 변호사와 함께 정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 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 뒤 "도망이나 증거인멸의 염려가 없다"며 정 변호사의 영장만 기각했다. 검찰은 보완 수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이날 토목사업권 수주 대가로 개발 사업 관계자들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는 토목건설업체 대표 나모씨와 개발1팀 팀원으로 대장동 개발사업 실무를 담당했던 한모 공사 개발사업2팀장도 소환해 조사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검찰, `대장동 윗선` 키맨 정민용 소환
정민용 변호사.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