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NH투자증권 `마이데이터` 본허가 획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증권과 NH투자증권이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2일 KB증권과 NH투자증권, KB손해보험, 에프앤가이드 등 4개사에 대한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를 의결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이란 흩어져있던 금융거래 정보를 일괄 수집해 소비자에게 일목요연하게 제공하고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의 대리행사, 금융 및 소비패턴의 분석, 투자자문 등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증권사를 비롯한 금융회사들은 마이데이터를 통해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투자자문, 투자일임 등 초개인화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제공하여 자산관리 서비스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고객은 각 금융사 별로 진행하고 있는 투자 상황 등 개인별 재무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재테크 자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먼저 오는 12월 1일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오픈하는 NH투자증권은 서비스 오픈에 맞춰 금융 자산 정보를 한눈에 보여주는 '통합자산조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원하는 금융정보와 금융 이벤트를 알려주는 '금융 알리미 서비스', 보유한 투자상품 성과를 분석하고 진단해주는 '투자성과 리포트 서비스' 등을 함께 준비 중이다.

내년 초 마이데이터 서비스 오픈을 준비 중인 KB증권은 금융자산 통합조회 외에도 '포트폴리오 진단',' 고수의 Pick' 등 투자와 관련 있는 다양한 마이데이터 분석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장승호 KB증권 디지털혁신본부장은 "투자에 특화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여러 외부 사업자들과의 폭 넓게 제휴하는 등 KB증권이 디지털자산관리 시장에서 주요 사업자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마이데이터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김두헌 NH투자증권 디지털영업본부 상무는 "이번 본인가 획득을 계기로 마이데이터 기반의 혁신적인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자산가 위주로 제공되던 자산관리 중심의 PB 서비스를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제공함으로써 건전한 투자문화를 정착하는 데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