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교수 개설 강의 ‘코세라’서 인기 폭발

공학 과목 치곤 3년 만에 4만명 수강생 기록
예시와 쉬운 비유법 등이 비결...MIT보다 상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AIST가 세계적인 온라인 교육기관 '코세라'에 개설한 강의가 인기를 끌고 있다.

2일 KAIST에 따르면는 홍승범 신소재공학과 교수(학과장)가 코세라에 개설한 '전자기학 특강' 과목의 누적 수강생이 총 4만 여명에 달했다.

코세라는 미국 스탠퍼드대 컴퓨터과학과 앤드류 응 교수와 대프니 콜러가 창업한 온라인 교육기관이다. 2012년 운영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7700만명이 온라인으로 강의를 수강하고 있다.

홍 교수가 개설한 전자기학 특강은 전자기학 기초(초급), 전기장 분석(중급), 전기 및 자기장(고급), 맥스웰 방정식 심층 해법(고급) 등 총 4개 강좌로 구성됐다. 고학년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전공 선택으로 수강하는 이 과목은 다소 어렵다는 평가에 불구하고, 현재 149개국에서 수강자가 몰리고 있다.

홍 교수의 강좌 인기는 구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검색창에 전자기학 과정을 입력하면 미국 MIT대가 개설한 과목보다 상위에 랭크해 있을 정도다. 익명의 평가자들은 "사례가 많아 강의가 쉽다.", "전자기학을 이해할 수 있도록 쉬운 비유법을 많이 사용했다", "이 강의를 만난 것은 행운" 등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인 교수가 코세라에 개설한 온라인 강좌 중 언어나 교양과목 초급과정에 수 만명이 수강한 경우는 있지만, 공학 분야 고급과정을 4만 여명이 수강한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다.

홍승범 교수는 "어떻게 하면 학생의 눈높이에서 이해하기 쉽게 지식을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기존 지식과 연관 짓고 비유적인 설명을 한 것이 주효한 것 같다"며 "지난 10년 간 강의실에서 500명이 수강한 데 반해 코세라에서는 3년 만에 4만 여명이 수강하는 등 온라인 강의의 파급효과에 놀랐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앞으로 수강생 10만 명을 목표로 신소재 양자역학, 인공지능 신소재 과목도 추가 개설할 예정이다.

한편 KAIST는 이런 점을 높이 사 홍 교수를 '2020년 교수학습 혁신부문 대상'을 수여하기도 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KAIST 교수 개설 강의 ‘코세라’서 인기 폭발
홍승범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