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사전청약 홈페이지 90만명 다녀가…신도시로 집값 잡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도권 3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내 2차 사전청약이 순항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차 사전청약 접수가 시작된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사전청약 접수 홈페이지를 다녀간 누적 접속자 수가 90만명에 육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기간 3기 신도시 홈페이지에 접속한 이용자 수도 9만명에 달했다. 25일 사전청약 첫날에는 접속자 수가 24만명을 넘어섰으며 최대 동시접속자 수는 3282명에 달했다.

국토교통부와 LH는 25일부터 남양주 왕숙, 파주 운정3, 성남 복정2 등 11개 지구에서 1만102호의 사전청약을 진행 중이다. 29일까지 진행된 분양에서 공공분양 특별공급은 8.3대 1, 신혼희망타운은 2.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LH 관계자는 "이번 2차 공급 물량은 지난 1차 사전청약 공급물량인 4333호의 2.3배가 넘는 수준인 만큼 청약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라고 말했다.

11월 1일부터는 공공분양 일반공급 대상과 신혼희망타운 수도권 거주자에 대한 청약신청 접수가 시작된다. 공공분양 일반공급의 신청 자격은 입주자모집공고일(10월 15일) 기준 수도권에 거주하는 무주택 가구 구성원으로 입주자저축 가입자이면서 순위별 자격 요건을 갖춰야 한다. 전용면적 60㎡ 이하인 주택을 신청하는 경우에는 자산보유·소득 기준도 충족해야 한다.

신혼희망타운은 앞서 경기도 성남복정2지구, 부천원종지구, 군포대야미지구, 성남낙생지구 해당지역 거주자 및 해당지역 2년 이상 거주자에서 마감됐으며 11월 1일부터 5일까지는 의왕월암지구 및 수원당수지구에 대해 경기도 및 기타지역(수도권) 거주자를 상대로 청약접수가 진행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2차 사전청약 홈페이지 90만명 다녀가…신도시로 집값 잡나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접수처에서 시민들이 청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