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가상 양자대결…윤석열·홍준표·원희룡, 셋 다 이재명 꺾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선 가상 양자대결…윤석열·홍준표·원희룡, 셋 다 이재명 꺾었다
홍준표(맨 왼쪽) 국민의힘 의원, 이재명(왼쪽 두 번째) 전 경기도지사, 윤석열(왼쪽 세 번째) 전 검찰총장,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제1야당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3인이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오마이뉴스 의뢰·조사기간 25∼26일·조사대상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35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국민의힘 후보 4인의 경쟁력을 물은 결과, 홍준표 의원이 38.2%로 1위를 기록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33.1%, 유승민 전 의원은 10.9%, 원희룡 전 지사는 4.1%다. 홍 의원과 윤 전 총장의 격차는 5.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양자 가상대결을 조사한 결과, 홍 의원이 44.4%의 지지율을 얻어 이 전 지사(38.9%)에 5.5%포인트 우세했다.

윤 전 총장은 45.3%로, 이 전 지사(40.9%)에 오차범위 이내인 4.4%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원 전 지사는 43.8%로 이 전 지사(40.1%)를 3.7%포인트 앞섰다.

다만 이 전 지사와 유 전 의원의 양자대결에서는 이 전 지사가 40.0%의 지지율로 유 전 의원(36.1%)보다 3.9%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선 가상 양자대결…윤석열·홍준표·원희룡, 셋 다 이재명 꺾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7일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이는 같은 기관의 2주 전(지난 11~12일) 조사 결과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은 흐름이다. 대장동 의혹을 중심으로 한 국회의 경기도 국정감사 일정과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인스타그램 논란 등의 사건에도 불구하고, 주요 대선 주자들의 지지율 추이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로 분석된다.

세부적으로 보면 이재명-윤석열-심상정-안철수 4자 가상대결 결과, 이 전 지사가 34.6%, 윤전 총장(가상)이 34.4%로 집계됐다. 같은 기관의 2주전 조사에 비해 이 후보는 0.6%포인트, 윤 후보는 0.7%포인트가 상승했다.

국민의힘 후보를 홍 의원으로 상정한 이재명-홍준표-심상정-안철수 4자 가상대결에서는 이 전 지사 34.3%, 홍 의원(가상)이 29.3%로 나타났다. 2주 전 조사에 비해 이 전 지사는 1.9%포인트, 홍 후보는 2.1%포인트가 상승한 결과다.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 50% 반영될 국민여론조사가 사실상 '본선 경쟁력을 묻는 4지선다형'으로 결정된 가운데, 유사한 문항의 여론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을 오차범위를 넘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국민의힘 지지층만 놓고 보면 윤 전 총장이 홍 의원을 큰 폭으로 앞섰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집방법은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방식을 사용했다. 응답률은 5.4%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