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의 읍소 "`산 권력`과 싸운 윤석열로 이겨야 文재명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

尹, 대국민 선언 기자회견으로 "정권교체와 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 읍소 나서
"자유민주주의·법치·공정 훼손 3無정권 교체하는 게 최고의 개혁이자 애국"
"캐치올 파티 만들어 부단히 보수혁신…민주당 지방권력 풀뿌리부터 개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의 읍소 "`산 권력`과 싸운 윤석열로 이겨야 文재명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지지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이른바 '윤석열 선언'을 통해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라며 "저 윤석열을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의 도구로 써주시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당 대선 본경선 토론배틀 종료(이달 31일)를 사흘 앞두고 정권교체론을 직접 강조하며 대국민 읍소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윤석열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누가 현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인가. 누가 얼치기 진보정권의 신(新)적폐를 청산할 수 있겠나. 누가 낡은 정치와 부패카르텔을 혁파할 수 있겠나"라며 자신을 내세웠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선언에서 "이 시대 최고의 개혁은 정권교체다. 최고의 애국도 정권교체다.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도 오로지 정권교체를 위함"이라며 "현 정권이 훼손한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공정의 가치를 다시 세우기 위한 첫걸음은 무도·무능·무치(無道·無能·無恥) 3무정권의 집권 연장을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권교체의 당위로 우선 "첫째, 비상식과 불공정·불의와 위선의 시대를 끝내고 상식·공정·정의의 새 시대를 열겠다"며 "비상식과 불공정·불의와 위선의 상징인 '문-재명(문재인·이재명)' 세력과 선명히 투쟁하겠다. 야당 후보의 생명력은 불의한 정권과의 선명한 투쟁에서 나온다"고 했다.

특히 "지난 몇년 간 '살아있는 권력'에 맞선 윤석열이 가장 잘 할수 있다"며 "저는 모든 것을 걸고 '대장동 국민약탈 사건'의 특검 도입과 모든 형태의 정치공작을 분쇄하기 위해 결연히 맞서 싸우는 선명한 후보가 되겠다"고 역설했다.

윤 전 총장은 둘째로 "국민의힘을 혁신해 품 넓은 국민정당(catchall party·캐치올 파티, 특정 계급이 아닌 국민 전체를 대표하는 정당), 유연한 보수정당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며 "부단히 혁신하지 않는 보수는 수구로 전락해 국민의 버림을 받는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30대의 젊은 당 대표를 선출한 당"이라며 "이준석 대표와 손잡고 국민과 당원이 오케이 할 때까지 혁신 또 혁신해 건전 보수는 물론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담아내는 큰 그릇의 정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대선과 함께 3년 전 지방선거 참패로 궤멸된 지방권력도 되찾아와야 한다"며 "전국의 민주당 지방권력이 제2 제3의 박원순·김경수·이재명들이다. 지방 풀뿌리 조직부터 부단히 개혁하고 지역의 젊은 인재들이 적극 출마할 수 있게 하겠다. 저 윤석열은 대선승리를 통해 정당개혁과 지선승리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역설했다.

셋째로 윤 전 총장은 "대한민국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하겠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죽인 무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땅값을 폭등시켜 무주택 서민과 청년들의 희망을 앗아간 부동산 정책, 북한과 중국 눈치 보기에 급급한 줏대 없는 외교안보 정책을 뜯어고치겠다. 그리하여 무너진 민생을 살리고 청년과 미래세대에게 희망을 주겠다"고 선언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대선은 부정부패 척결의 적임자를 뽑을 것인지, 부패의 몸통을 뽑을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야당에서 누가 이 부패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겠나. 국민 여러분께서 부정부패를 척결하는 대통령을 뽑아 성실하게 땀 흘려 일하는 서민을 보호하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어 주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거듭 "이 무도한 정권은 저 하나만 제거하면 집권 연장이 가능하다고 착각하고 온갖 공작과 핍박을 가하고 있다. 오로지 저 하나만 집중공격하고 있다"며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아실 것이다. 저는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이 함께 하기에 끄떡없다. 저는 맞으면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이라고도 했다.

다만 그동안 자신의 거듭된 실언 논란을 의식한 듯 "제가 정치참여 선언을 한 지 넉 달이 됐다. 미지의 길을 가다 보니 여러 차례 넘어지기도 했다"며 "넘어지는 것은 실패가 아니다. 넘어진 자리에 주저앉는 것이 실패다. 정치신인인 제가 다시 일어나 전진하도록 손잡아주신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몸을 낮췄다.

그러면서 "저는 신인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밤샘 노력을 해왔으며, 앞으로도 피나는 노력을 할 것이다. 오늘의 윤석열은 부족합니다. 내일의 윤석열은 더 나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 전 총장은 "누가 선명한 정권교체의 기수인가"라며 자신을 재차 내세우며 "반드시 대한민국 정상화를 이루겠다. 승리의 큰길에서 만나자"고 덧붙였다

선언문 발표 후 윤 전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 당심을 어떻게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제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겠다"며 "국민과 당원 목소리를 경청해서 고칠 건 고치는 마음으로 경선이든 본선이든 임하겠다"고 답했다.

자신이 당심(당원과 당 지지층)에 강하다는 평가엔 "민심 중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이냐 정권연장을 바라는 민심이냐가 문제"라며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과 정권교체 하려는 당심과 큰 차이가 있겠느냐"라고 에둘러 입장을 밝혔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