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뭐 이런 이상한 제도를… 李 `음식점 총량제` 저격한 준스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뭐 이런 이상한 제도를… 李 `음식점 총량제` 저격한 준스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음식점 허가 총량제' 검토 발언에 대해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가 제시하는 미래는 문재인 정부의 리메이크 버전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비판하며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재명의 음식점 허가 총량제

경제학 근본 무시하는 정책"




그는 "20·30세대가 본인을 지지하지 않는 상황에 조급한 나머지 그들의 표를 얻어보겠다고 '주 4일제' 유혹을 하고, 자영업자에겐 '음식점 허가 총량제'라는 이상한 제도를 이야기한다"고 말했는데요. 특히 음식점 허가총량제에 대해 "'할리우드 액션'으로 표심 공략에 나선 것"이라며 "해달라는 건 안 해주고 이런 사탕발림을 내세우는 건 후안무치"라고 언급했습니다.



"해달라는 건 안해주고 사탕발림

할리우드 액션으로 표심 공략"




[人사이더] 뭐 이런 이상한 제도를… 李 `음식점 총량제` 저격한 준스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음식점 총량제의 경우 불공정 문제도 있다고 지적한 뒤 "문재인 정부의 경제 무능이 이 후보에게 계승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민들이 이 위험성을 인지하도록 (이 후보의) 가면을 계속 찢어 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이정혜기자 fix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