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장사업, 반도체 수급 장기화에 4분기에도 흑자전환 어려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3분기 창사 이래 최대 매출에도 GM 볼트 전기차 충당금 이슈로 다소 아쉬운 영업이익을 거뒀다. 특히 신성장사업으로 육성 중인 전장 사업에서는 반도체 수급 이슈가 장기화하며 흑자전환 시점이 미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LG전자는 28일 3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에서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리스크가 지속되면서 자동차부품 수요는 당분간 감소할 것"이라며 "VS사업본부의 올해 4분기 흑자전환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LG전자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는 올해 3분기 매출액 1조7354억원, 영업손실 537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소폭 상승했으나 영업손실은 GM 볼트 전기차 충당금 4800억원이 반영되며 기대보다 악화된 실적을 보였다.

LG전자는 당초 올해 하반기 VS사업본부의 분기 흑자 전환을 기대해왔으나, 글로벌 반도체 수급 불균형이 장기화되면서 글로벌 완성차 규모가 10% 가량 감축되면서 이에 따른 수요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반도체 수급 부족이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면서 의미 있는 실적 달성을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VS사업본부의 수주잔고는 60조원 수준으로 인포테인먼트 제품이 6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며 "건전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반도체 수급 리스크가 해소되는 시점에 의미 있는 매출 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LG전자는 지난 3분기 해상·항공 운임 인상으로 인한 물류비 역시 수익성에 다소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해상, 항공 운임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H&A사업본부의 수익성 악화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매출 기준 전년 대비 2% 수준의 물류비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와 같은 운임 고공행진이 최대 1~2년 소요될 것으로 관측하고 공급 차질 축소를 위해 글로벌 공급망 최적화에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글로벌 선사들을 대상으로 임시 선박 투입을 통해 공급 차질을 축소하고 있다"며 "견고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물류 운영에 대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고 덧붙였다.

또 전 세계에서 퍼지는 '위드 코로나' 움직임과 펜트업 수요 약화로 가전 및 TV 수요 감소에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으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의 수요는 견조할 것이라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LG전자는 "연간 기준 OLED TV 판매 목표인 400만대 판매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경우 OLED TV 매출 비중은 약 32%로, 전년 대비 24%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특히 내년 삼성전자가 QD(퀀텀닷)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TV 출시를 공식화한 것과 관련해서도 시장 확대에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기본적으로 새로운 경쟁 형태가 나타나면서 경쟁 심화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다른 측면에서는 OLED 생태계가 확대되면서 시장에 긍정적 요소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LG전자 "전장사업, 반도체 수급 장기화에 4분기에도 흑자전환 어려워"
LG전자와 캐나다 마그나인터내셔널의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인천사업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