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포우성7차 재건축… 1234가구로 재탄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개포우성7차 재건축… 1234가구로 재탄생
개포우성7차아파트 정비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 강남구 개포우성7차아파트의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지난 27일 제1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및 개포우성7차아파트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1987년 준공된 개포우성7차아파트는 17개동 14층 802가구 규모로 지하철 3호선 대청역에 접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공공임대주택 165가구를 포함한 공동주택 1234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신축될 예정이다.

건폐율은 50% 이하, 용적률은 299.99% 이하, 최고 높이는 120m 이하, 최고 층수는 35층 이하로 제한된다. 최종 건축 계획은 향후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확정된다.

시는 공공임대주택 기부채납, 공원·녹지·도로 등 공공·기반시설의 확충을 통해 공공성을 확보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김성보 시 주택정책실장은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지금까지 정체됐던 재건축사업을 빨리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앞으로 장기전세 등 임대주택 공급 확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