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 신호등 상태·잔여시간 등 서울시 교통신호 정보 알려준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티맵, 신호등 상태·잔여시간 등 서울시 교통신호 정보 알려준다
티맵모빌리티가 서울시와 '서울 디지털 도로인프라 데이터 시범서비스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동규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이재환 티맵모빌리티 전략그룹장. 티맵모빌리티 제공

이르면 올 연말부터 강남, 여의도, 상암 등을 시작으로 서울지역의 교통신호 정보를 티맵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티맵모빌리티는 서울시와 '서울 디지털 도로인프라 데이터 시범서비스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시는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를 이용해 수집한 실시간 교통정보를 티맵모빌리티에 제공하게 된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정보는 △교통신호 정보 △도로위험 정보(보행자, 포트홀 등) △공사정보 등이다.

티맵모빌리티는 데이터를 가공해 주행 경로상의 보행자 신호안내, 전방 돌발 상황 등을 티맵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티맵모빌리티도 비식별화 된 시간대별 출도착·교차로 통행 데이터를 시에 제공한다. 서울시는 데이터를 분석해 데이터 기반의 도심 교통환경 개선에 활용한다.

시범서비스는 연내 도심(사대문 안)과 여의도, 강남, 상암 등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운영 중인 22개 도로(151.0㎞) 총 623개소에서 시작된다. 내년 3월 중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해 정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재환 티맵모빌리티 전략그룹장은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을 통해 운전자들의 편의성을 높이는 동시에 사고예방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기관, 지자체들과 협력해 향후 전국 단위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