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디 정 한국계 여성 첫 미국 연방검사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디 정 한국계 여성 첫 미국 연방검사장
신디 정(왼쪽 두번째)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 검사장 내정자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 트위터 캡처]

한국계 여성이 처음으로 미국 연방검사장에 지명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한국계 여성인 신디 K. 정을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 검사장에 지명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현재 같은 검찰청의 차장검사로 재직 중인 신디 정을 검사장에 지명했다고 밝혔다.

정 지명자는 1997년 예일대를 졸업하고 2002년 컬럼비아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앨라배마주 재판연구원, 뉴욕주 검사 등을 거쳐 2009년부터 법무부 인권국의 형사사건 부문에서 공판 검사로 일했다. 또 2014년부터 펜실베이니아주 서부연방검찰청으로 옮겨 강력범죄와 중범죄 담당 부서의 고위직을 거쳐 현재 차장검사로 일하고 있다.

정 지명자가 상원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인준을 받으면 한국계 여성으로선 처음으로 연방검사장 자리에 오르는 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한국계 중 첫 연방검사장에 오른 인물은 2017년 10월부터 업무를 시작한 박병진(미국명 BJay Pak) 전 조지아 북부연방검찰청 검사장이다.

한국계인 로버트 허는 2018년 4월부터 지난 2월까지 메릴랜드주 연방검찰청 검사장을 지냈다.한 소식통은 "그동안 한국계 남성 검사장은 있었지만 여성은 없었다"며 "신디 정이 검사장에 오르면 한국계 여성 중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